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표창원 의원, 경인고속도로 일반화 사업 졸속 추진 우려

조현경 기자 cho@kihoilbo.co.kr 2017년 10월 27일 금요일 제0면

국회 행정안전위원회 소속 표창원(민주당) 의원은 27일 인천시 대상 국정감사에서 경인고속도로 일반화 사업의 졸속 추진을 우려했다.

표 의원은 "인천시가 전액 시비를 투입해 경인고속도로 일반화 사업을 추진하려고 한다"며 "시 재정상태가 좋지 않으면서도 유정복 시장이 내년 지방선거를 겨냥해 무리하게 추진하려는 것 아니냐"고 지적했다.

경인고속도로 일반화 사업은 인천기점부터 서인천나들목까지 총 10.45㎞를 일반도로로 만드는 사업으로 총 4천억 원의 비용이 투입된다. 시는 오는 11월 국토교통부로부터 도로관리권을 이관받아 사업을 본격적으로 시작할 방침이다.

표 의원은 또 경인고속도로 일반도로 전환에 따른 대체도로 마련이 미비하다는 점도 꼬집었다.

그는 "인천시가 경인고속도로 일반화 사업을 진행하면서 전 구간 동시 착공을 계획해 교통 혼잡이 예상된다"며 "대체도로 기능을 담당할 봉수대로 등의 경우 지금도 통행량이 많이 교통불편을 해소할 수 있을지 의문이 든다"고 말했다.

아울러 "경인고속도로 일반화를 추진하면서 지하화가 연계돼야 하는데, 민자사업으로 진행 중인 동서축(서인천나들목~신월나들목)과 남북축(문학나들목~검단) 지하고속화도로의 경제성 분석 결과가 예상보다 늦어지고 있다"며 "대체도로도 확정되지 않은 상태에서 시 재정을 대거 투입해 경인고속도로 일반화 사업을 추진하겠다는 것은 성급한 결정"이라고 질타했다.

조현경 기자 cho@kihoilbo.co.kr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저작권자 ⓒ 기호일보 (http://www.kihoilbo.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1개의 의견이 있습니다.
profile photo
인천지역 2017-10-30 13:35:34    
인천지역을 가보세요. 도심에. 고속도로가있어서 미관상도. 그렇지만 안전문제도심각합니다. 도화ic부근가보시길
106.***.***.26
삭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