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이재정 의원, 인천시 인천대 발전기금 회수 부당

홍봄 기자 spring@kihoilbo.co.kr 2017년 10월 27일 금요일 제0면

인천대학교 발전기금을 회수하려는 인천시의 움직임에 대한 질타가 국감에서 나왔다.

국회 행정안전위 소속 이재정(민주당) 의원은 27일 인천시 대상 국정감사에서 "지금 인천대가 어려운 위기에 처한 것은 유 시장의 책임이 있다"며 "지원금 지급도 잘 안 됐고 의무지원 기간이 끝나니 대학이 적립한 기금을 내놓으라고 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 같은 지적은 인천대가 국립대로 전환됨에 따라 시립대 발전기금 조례에 따라 운용된 기금의 소유권을 시가 주장하면서 제시됐다.

인천대는 20여 년 동안 학내 매점이나 식당·자판기 운영수익 등을 이 기금에 출연해 왔다.

이 의원은 "대학발전기금과 지방대학 특성화 기금 등은 대학에 귀속돼야 하지만 시는 특정대학을 지원할 필요가 없다는 이유로 기금을 달라고 한다"며 "대학발전을 위해서라도 학교 자체적으로 식당을 운영해서 번 돈까지 가지고 와서는 안 된다"고 말했다.

또 국립대 전환 과정에서 시 지원이 미흡했던 부분도 짚었다.

이 의원은 "인천시는 인천대에 2013년에서 2017년까지 매년 300억 지원하기로 양해각서를 체결했다"며 "하지만 지원 이행이 잘 안 돼 인천대는 공공요금을 미납하고 교직원 임금이 체불됐다"고 말했다.

이어 "직전 시장 계약이라는 정치적 고려 때문에 이런 상태로 인천대를 내팽개친 것 아닌가"라고 의혹을 제기했다.

유정복 인천시장은 "감정적으로 지원하지 않을 수 없고 300억 지원도 금년까지 다 했다"며 "시립대학 발전운영기금 조례는 인천대와 협의하고 있다"고 말했다.

홍봄 기자 spring@kihoilbo.co.kr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저작권자 ⓒ 기호일보 (http://www.kihoilbo.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