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첫판에 디펜딩 챔프 꺾은 신한은행

최유탁 기자 cyt@kihoilbo.co.kr 2017년 10월 30일 월요일 제20면
2017-2018 여자프로농구 개막전에서 인천 신한은행이 통합 6연패(정규리그·챔피언결정전)에 도전하는 아산 우리은행을 꺾었다. 신한은행은 지난 28일 인천 도원체육관에서 열린 홈경기에서 66-59로 승리했다.

신한은행은 1쿼터에 카일라 쏜튼의 외곽슛으로 포문을 연 후 3점 슛 4개를 넣으며 앞서갔다. 2쿼터에서 격차를 벌린 신한은행은 새 규정에 따라 외국인선수 2명이 출전하는 3쿼터에선 추격을 허용했다. 하지만 쿼터 막판 그레이·김단비·양지영의 연속 득점이 이어지면서 다시 두 자릿수로 격차를 벌렸다.

4쿼터 중반 연속 9점을 내주며 추격을 허용한 신한은행은 경기 종료 2분 12초를 남기고 김단비가 천금 같은 미들슛을 성공시키면서 승리의 마침표를 찍었다.

최유탁 기자 cyt@kihoilbo.co.kr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저작권자 ⓒ 기호일보 (http://www.kihoilbo.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