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광명시 채무상담센터 활성화 타 지자체서 벤치마킹 ‘눈길’

김영훈 기자 yhkim@kihoilbo.co.kr 2017년 10월 31일 화요일 제7면
정부가 지난 24일 가계부채 종합대책을 발표한 가운데, 광명시가 서민 가계부채 문제 해결에 모범 답안을 제시하고 있어 화제다.

최근 김동연 경제부총리가 발표한 가계부채 종합대책에 따르면 서민·취약계층이 몰라서 혜택을 못 받는 사례가 없도록 금융상담 인프라를 전국에 확충하기로 했다.

특히 지자체의 채무상담센터 등을 확대해 쉽게 금융 상담을 이용하도록 하고, 복지와 일자리 서비스까지 연결하겠다는 과제를 담고 있다.

이같은 추세 속에 광명시가 지난 4월 초 개설한 채무상담센터는 서민·취약계층의 가계부채 문제 해결뿐 아니라 복지·공공 일자리 연결에 적극 앞장서고 있어 서울·성남·전주·은평 금융복지상담센터, 주빌리은행 등 지자체와 금융기관의 벤치마킹 모델이 되고 있다.

게다가 시 채무상담센터에서는 개설 후 약 7개월 동안(10월 25일 현재) 268명에게 무료로 파산·회생·워크아웃·채무대환대출 등 채무상담 및 복지, 일자리 연계 상담을 했다. 이들 상담자의 총 채무는 211억5천200만 원이며 이중 131명에게는 채무 해결책 제시, 16명에게는 파산·면책과 개인회생 신청을 도와 법원에서 심리 중이다.

시 채무상담센터에는 30여 년 금융기관 경력의 전문 상담사 2명이 상주하고 있다. 채무자들이 복잡한 서류와 비용 때문에 중도 포기하는 경우가 많다는 점을 감안해 ▶종합민원실 등을 통한 50여 가지 서류 원스톱 처리 ▶변호사·회계사·세무사 등 전문가 상담 연결 ▶파산신청비 약 200만 원 면제 등의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또 법원, 신용회복위원회, 서민금융진흥원, 경기서민금융복지센터 등 외부기관과 연계해 해법을 찾아준다. 아울러 기초생활수급자 지정 등 복지 지원 서비스와 일자리 연결로 다시 일어설 수 있도록 돕고 있다.

양기대 시장은 "지난 3월 말 시가 채무 없는 도시를 선포한 후 시민들도 채무의 고통에서 벗어나길 바라며 채무상담센터를 운영하기 시작했다"며 "시는 정부의 가계부채 대책에서 강조한 채무조정과 함께 진행해 온 복지서비스, 일자리 지원 등 종합적인 지원책을 확대 실시하겠다"고 말했다.

광명=김영훈 기자 yhkim@kihoilbo.co.kr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저작권자 ⓒ 기호일보 (http://www.kihoilbo.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