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IBK기업은행 2위 띄운 메디

여자배구 GS칼텍스전 21득점 맹폭 3대 0 완승으로 2연승 질주 뒷받침
서브 밀렸지만 블로킹 싸움서 압도 고예림+김희진 24득점으로 힘 보태

연합 yonhapnews.co.kr 2017년 11월 01일 수요일 제16면
‘디펜딩 챔피언’ IBK기업은행이 GS칼텍스를 3연패 수렁에 빠뜨리고 2위로 도약했다. IBK기업은행은 31일 서울 장충체육관에서 열린 프로배구 도드람 2017-2018 V리그 여자부 방문경기에서 GS칼텍스를 3-0(25-22 25-23 25-16)으로 완파했다. 2연승을 달린 IBK기업은행은 3승 1패, 승점 8로 순위를 한 계단 끌어올렸다. 반면 최하위 GS칼텍스(1승 3패·승점 2)는 홈 개막전에서도 연패를 끊지 못했다.

IBK기업은행 ‘주포’ 매디슨 리쉘(등록명 메디) 21점, 고예림 13점, 김희진 11점으로 팀 승리에 힘을 보탰다. IBK기업은행은 서브 싸움에서 2-4로 밀렸으나 블로킹 싸움에서 7-3으로 앞서며 시즌 첫 3-0 완승을 완성했다.

1세트는 이날 경기의 축소판이었다. GS칼텍스는 듀크 혼자 11점에 공격 성공률 58.82%로 활약했지만 강소휘가 2점에 공격 성공률 25%로 부진했다.

김희진의 블로킹으로 21-19를 만든 IBK기업은행은 GS칼텍스 김진희의 두 차례 공격 시도가 실패한 틈을 타 첫 세트를 따냈다.

IBK기업은행은 2세트 서브 타임 때 4-0을 만들면서 기선을 제압했지만 이후 20-21 역전을 허용했다. 하지만 탄탄한 수비로 여러 차례의 공격을 받아낸 뒤 고예림이 포인트를 올려 21-21 균형을 맞췄다. 메디의 쳐내기 득점으로 23-22를 만든 IBK기업은행은 세터 염혜선이 엉겁결에 넘긴 볼이 상대 코트 빈 곳에 떨어지는 행운까지 따르며 24-22 세트 포인트에 도달했다.

GS칼텍스는 23-24로 추격했으나 강소휘의 서브가 네트를 넘지 못해 내리 두 세트를 빼앗겼다.

승기를 잡은 IBK기업은행은 3세트에서도 고삐를 늦추지 않았다. 16-10까지 달아난 뒤 갈수록 점수 차를 벌린 끝에 여유 있게 경기를 마무리했다.

/연합뉴스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저작권자 ⓒ 기호일보 (http://www.kihoilbo.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