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노부모와 아들 번개탄 피운 채…

파주 빌라서 유서 남기고 숨져 경찰, 국과수에 시신 부검 의뢰

조병국 기자 chobk@kihoilbo.co.kr 2017년 11월 01일 수요일 제18면
18-파주.jpg
▲ 사진 = 연합뉴스
파주지역 한 빌라에서 노부모와 40대 아들 등 일가족이 번개탄을 피우고 숨진 채 발견돼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

31일 파주경찰서에 따르면 이날 오전 9시께 파주지역 한 빌라에서 이 집에 사는 A(44)씨와 A씨의 아버지(75), 어머니(64)가 숨져 있는 것을 이혼한 전부인이 발견해 경찰에 신고했다. 이들은 안방에서 숨져 있었으며, 번개탄 2개를 피우고 방을 밀폐한 흔적과 수면제로 추정되는 약을 물론 A씨가 쓴 것으로 추정되는 유서와 A씨 부모가 함께 쓴 것으로 추정되는 유서가 각각 발견됐다. 유서에는 ‘해보려고 했는데 잘 안 됐다’, ‘몸도 안 좋고 되는 것도 없다’는 등의 내용이 적혀 있었다고 경찰 관계자는 전했다.

경찰 조사결과 전 부인은 전날 자신의 통장에 2천여만 원이 갑자기 A씨 이름으로 입금된 것을 보고 A씨에게 연락을 시도했으나 연락이 되지 않자 이날 이 집을 찾은 것으로 확인됐다. 이혼 이후에도 자신의 자녀를 양육하는 전 부인에게 자신의 체크카드를 쓰게 해온 A씨는 숨지기 전 자신이 갖고 있던 남은 돈을 모두 B씨에게 보내 정리하려고 한 것으로 보인다.

A씨의 아버지는 오랫동안 알코올중독 증세를 보였고 어머니는 당뇨 합병증 등을 앓았으며 A씨는 이혼 이후 심리적으로 힘들어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일단 이들이 번개탄에 의해 사망(일산화탄소 중독)한 것으로 보고 국립과학수사연구원에 시신 부검을 의뢰했다.

파주=조병국 기자 chobk@kihoilbo.co.kr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저작권자 ⓒ 기호일보 (http://www.kihoilbo.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