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광명동굴의 알찬 관광 노하우 에메랄드빛 바다 세부와 만남

광명시-필리핀 고르도바시 관광활성화 우호교류 체결 문화사업·방문객 유치 협력

김영훈 기자 yhkim@kihoilbo.co.kr 2017년 11월 02일 목요일 제8면
광명시가 잇따라 해외 유명 관광지와 협약을 맺고 폐광의 기적을 이룬 광명동굴 개발 노하우를 확산시키며 글로벌 관광도시로 도약하고 있다.

광명시는 필리핀 중남부의 유명 휴양지인 세부섬의 고르도바시와 관광 활성화를 위한 우호교류 의향서를 체결했다고 1일 밝혔다.

양기대 시장은 이날 광명동굴에서 필리핀 세부섬의 메리 테리스 시토이 조 고르도바 시장과 관광 활성화를 위한 우호교류 의향서를 체결하고, 관광분야 발전 및 관광객 유치에 상호 협력해 나가기로 했다.

양 시는 특히 관광·문화·예술 분야에서의 다양한 교류협력 사업과 더불어 시 관계자의 상호 방문, 민간 및 청소년 교류도 활발히 추진하기로 했다.

세부섬은 필리핀 중부 비사야제도에 있는 섬으로 하얀 모래와 에메랄드 그린의 청정해역은 필리핀의 리조트 지역으로 유명하며, 한국인을 비롯해 많은 외국인 관광객이 찾는 섬이다.

양기대 시장은 "세계적 관광지인 괌 주정부 및 라오스 후아판 주에 이어 필리핀 세부섬 고르도바 시와 협약은 관광도시로서 광명시의 위상을 알리는 중요한 의미"라며 "앞으로 광명시가 관광도시로 발전한 정책 등을 공유하고, 관광·문화·예술 등 다양한 분야에서 적극 협력해나가겠다"고 말했다.

메리 테리스 시토이 조 고르도바 시장도 "폐광의 기적이라 불리는 광명동굴을 실제로 보니 정말 놀라웠다"며 "두 도시가 가지고 있는 노하우를 공유하고 협력해 관광, 문화 등 여러 분야에서 상호발전을 이루자"고 화답했다.

한편, 시는 지난 31일에는 라오스 후아판 주와 광명동굴 개발 노하우 전수를 포함한 관광 활성화를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한 바 있다.

광명=김영훈 기자 yhkim@kihoilbo.co.kr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저작권자 ⓒ 기호일보 (http://www.kihoilbo.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