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경제청 ‘송도 폐기물 매립 의혹’ 외면 주민 불안 키워"

정의당 인천시당, 수사 결과 지켜보겠다는 안일한 행정 태도 질타

이창호 기자 ych23@kihoilbo.co.kr 2017년 11월 09일 목요일 제5면
송도국제도시 11-2공구 일부 매립 현장에 폐기물 등 미승인 토사가 묻혀 있다는 의혹을 외면하는 인천경제자유구역청<본보 11월 8일자 5면 보도>을 정치권에서 비판하고 나섰다.

정의당 인천시당은 8일 논평을 내고 "언론에 따르면 송도 11-2공구 매립 현장 한 곳에 폐기물 출처가 알 수 없는 미승인 토사가 묻혀 있다고 한다"며 "지난해 1∼7월 검수 직원과 운반업자는 은밀한 뒷거래를 통해 송도 11-2공구 내 승인되지 않은 토사를 수십 차례 반입했고, 이로 인해 인천지검은 이들을 업무상 배임 혐의로 조사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어 "인천경제청은 ‘한 쪽의 일방적이고 신빙성 없는 주장’, ‘수사 결과에 따라 조치하겠다’ 등 뒷짐만 지고 있어 환경오염에 대한 주민들의 불안감만 키우고 있다"며 "인천경제청은 수사 결과를 지켜보겠다는 안일한 행정에서 벗어나 지금 당장 공식적으로 검수에 들어가 폐기물 등 오염된 토사가 있다면 하루 빨리 처리해 주민 불안감을 해소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이날 인천경제청은 해명자료를 내 "불법 폐기물 반입 의혹은 불법 반출자와 반출 시기, 반출량 등을 정확히 특정해 줘야 한다"며 "반출자 및 관계자, 경찰 등이 입회해야 하고, 굴착에 따른 제반 비용 일체에 대한 상호합의가 마무리돼야 굴착이 가능하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유용토사 반출자가 송도 11-2공구로 반입승인 요청 시 감리단에서 직접 반출지 현장 확인과 토사 채취 후 공인기관에 토사시험을 의뢰해 매립토 적합 판정이 난 토사만 반입하고 있다"며 "반입 차량의 번호 및 송장을 확인하고 현장검수대와 CCTV를 설치해 운영하는 등 폐기물 반입을 미연에 방지하고자 최선을 다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이창호 기자 ych23@kihoilbo.co.kr
<저작권자 ⓒ 기호일보 (http://www.kihoilbo.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1개의 의견이 있습니다.
profile photo
송도사람 2017-11-14 13:53:52    
인터넷 지방신문사 기사 믿을 것이 없다던데.....정말이네...
121.***.***.215
삭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