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송도컨벤시아 2단계 국비 지원 방식에 변화 생길까

36억 ‘지역발전특별회계 경제발전계정’으로 국회 예결소위 통과
‘생활기반계정 편성’ 입장에 변화… 국비 안정 확보 가능성 커져

김종국 기자 kjk@kihoilbo.co.kr 2017년 11월 09일 목요일 제3면
내년 7월 준공을 앞둔 송도컨벤시아 2단계 시설의 국비 지원 방식이 변경될 가능성이 커졌다.

8일 국회 등에 따르면 산업통산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 예산결산소위원회는 이날 송도켄벤시아 2단계 국비 지원을 위해 ‘지역발전특별회계 경제발전계정’으로 36억 원을 증액해 통과시켰다.

전시·컨벤션센터 건립은 지방자치단체가 운영 주체가 돼 추진하는 사업으로, 원칙적으로 포괄보조금 성격의 ‘지역발전특별회계 생활기반계정’으로 편성하라는 기존의 입장이 바뀐 것이다.

그동안 인천시와 인천경제자유구역청, 지역 국회의원들은 송도컨벤시아가 만성 적자를 탈출하고, 전국 최하위 켄벤션센터라는 오명을 하루 빨리 벗을 수 있도록 이 사업을 안정적으로 지원해 달라고 정부에 요구해 왔다. 정부와 국회가 지난 2013년 국가 핵심사업인 녹색기후기금(GCF) 활성화 및 지원하는 차원에서 송도컨벤시아 2단계 사업을 임대형 민자사업(BTL)으로 추진하는 것을 공식적으로 승인했기 때문이다. 이는 컨벤시아 확장이 단순히 지역 단위의 전시·컨벤션센터를 하나 더 설치하는 개념으로 안 봤다는 의미이기도 했다.

하지만 정부의 국비 지원 방식은 BTL 승인 취지와 달랐다. 송도컨벤시아 사업을 단순한 지자체 사업으로 보고, 정부가 지역 발전을 위해 주는 전체예산에서 시와 협의해 그때 그때 인천경제청이 확보해서 쓰라고 한 것이다.

이렇게 되면 향후 20년간 매년 144억 원(국·시비 절반씩 매칭)이라는 엄청난 금액을 확보해 민간사업자에게 돌려 주기가 쉽지 않은 데다, 시 일반회계 우선편성원칙에 따라 인천경제청 특별회계가 후순위로 밀릴 수 있다는 우려도 제기됐다.

그러나 국회 예결소위가 국비 지원방식 변경에 일단 동의함에 따라 향후 산자부와 기획재정부 등 중앙 부처간 최종적으로 대승적 결단을 내려준다면 매년 72억 원의 국비를 안정적으로 확보할 수 있다.

인천경제청 관계자는 "송도컨벤시아 2단계 사업이 제 궤도에서 완공돼 운영될 수 있도록 해당 중앙 부처가 결단을 내려 주길 바란다"고 말했다.

한편, 2015년 12월부터 내년 7월까지 임대형 민자사업(BTL) 방식으로 1천542억 원을 투입해 건설되는 송도컨벤시아 2단계는 지하 1층∼지상 4층, 총 면적 6만4천71㎡ 규모로 지어지고 있다.

이곳 900개의 회의 및 전시 부스를 확보하는 2단계 공사가 끝나면 기존 1단계 시설(450개)과 함께 총 면적이 11만7천27㎡로 확대된다. 2천 명 이상을 동시에 수용한 대규모 국제회의 유치가 가능해진다.

김종국 기자 kjk@kihoilbo.co.kr
<저작권자 ⓒ 기호일보 (http://www.kihoilbo.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