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파주 운정~서울역 10분대 주파… GTX A노선 2023년 개통

타당성 조사결과 기준치 상회 민간개발 기본계획 조속 마련 내년 말 우선협상대상자 선정

조병국 기자 chobk@kihoilbo.co.kr 2017년 11월 10일 금요일 제23면
파주 운정신도시에서 서울역까지 10여 분 만에 가는 수도권광역급행철도(GTX)가 추진된다.

9일 파주시 등에 따르면 기획재정부·국토교통부의 GTX 파주∼삼성(A노선) 구간에 대한 예비타당성 조사 결과 비용편익분석(BC)이 1.11, 경제성·정책·지역 균형 발전을 종합적으로 평가한 AHP(기준 0.5)도 0.55로 나타났다.

국토교통부는 GTX A노선 건설을 위한 첫 관문인 민자사업 타당성 분석을 마쳐 곧바로 민간 투자시설사업 기본계획(RFP) 수립에 착수할 예정이다.

국토부는 기본 계획을 조속히 마련, 내년 중순이나 하반기 민간투자심의위원회 심의를 거쳐 고시한 뒤 민간으로부터 제안서를 제출받아 내년 말까지 우선협상대상자를 선정할 계획인 것으로 알려졌다. 이후 우선협상대상자와의 협상과 실시설계 등을 거쳐 착공하고 2023년 말 개통을 목표로 하고 있다.

이 사업은 2015년 새로 도입된 위험분담형 수익형 민자사업(BTO-rs) 방식으로 추진된다. 민간의 수익과 비용에 대한 위험을 정부가 일부 분담, 사업의 목표 수익률을 낮추고 추진 가능성은 높이는 방식을 말한다.

GTX A노선은 파주(운정)∼일산∼삼성∼동탄 83.3㎞를 경유한다.

삼성∼동탄 구간(39.5㎞)은 재정사업으로 올해 3월 착공(2021년 개통)했다. 국토부는 파주∼일산 구간(6.4㎞)의 예비 타당성 조사 결과를 가지고 일산∼삼성과 병행 추진하는 방안을 검토할 예정이다.

GTX는 일반 지하철의 3∼4배 속도로 환승역 위주로 정차하기 때문에 표정속도(평균속도)가 시속 116㎞ 수준이다. 킨텍스∼서울역(26㎞)은 13분, 킨텍스∼삼성(37㎞)은 17분, 동탄∼삼성(38㎞)은 19분 만에 각각 도달할 수 있다.

정식 개통하면 2025년 기준 승용차 통행량이 하루 5만 대가량 줄어 도로정체 해소 및 지하철 혼잡도 개선될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시 관계자는 "파주에서 출발하는 GTX-A 노선이 조속히 완공돼 서울 출퇴근길이 편리해지고 시간도 대폭 단축되길 기대한다"고 밝혔다.

파주=조병국 기자 chobk@kihoilbo.co.kr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저작권자 ⓒ 기호일보 (http://www.kihoilbo.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