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시흥에 도로 위 상공형휴게소 첫선

입지제한 해결한 ‘도심형 모델’ 층별 고객 서비스 차별화 눈길

이옥철 기자 oclee@kihoilbo.co.kr 2017년 11월 13일 월요일 제4면
▲ 도로공사가 12일 시흥하늘휴게소를 서울외곽순환선 조남분기점과 도리분기점 사이에 개장했다. 입지 제약이 많은 도심형 모델로 의미가 크다.<시흥시 제공>
▲ 도로공사가 12일 시흥하늘휴게소를 서울외곽순환선 조남분기점과 도리분기점 사이에 개장했다. 입지 제약이 많은 도심형 모델로 의미가 크다.<시흥시 제공>
국내 최초 상공형휴게소가 개장됐다. 한국도로공사는 서울외곽순환고속도로 조남분기점과 도리분기점 사이에 시흥하늘휴게소를 이날 개장했다고 밝혔다.

시흥하늘휴게소는 높은 용지보상비와 자연환경 훼손이라는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본선 상공형으로 건설된 것으로 서울외곽순환선 최초의 정규 휴게소이다.

이용객들은 일산 및 판교 양방향에서 휴게소를 이용할 수 있으며 고속도로 하부(시흥 목감동)에서도 보도로 진입이 가능, 이용할 수 있다.

시흥하늘휴게소는 친환경 휴게소를 구현하기 위한 전기차 충전, 태양광 등 각종 시설들이 설치돼 있고 지하 1층부터 지상 3층까지 층별로 차별화된 서비스를 제공한다.

또 대형 표지판에 잔여 주차대수를 표출해 주차장 내 혼잡을 최소화하고 휴게소 멤버십 및 VIP 고객 대상 컨시어지 서비스, 지역주민을 위한 문화 콘텐츠 개발 등 다양한 고객 서비스를 제공한다.

휴게소 내에 버스환승정류장이 설치돼 5000번 공항버스(성남~인천)와 8106번 광역버스(성남~부천)를 이용할 수도 있다. 인근 주민들의 편의를 위해 휴게소 옆 고가교 하부에는 카 셰어링 존이 운영되며, 공영주차장은 목감 택지개발지구의 방음벽 공사가 완료되는 내년 3월에 설치된다.

휴게소 관계자는 "시흥 하늘 휴게소는 수도권과 같이 입지적으로 제약요건이 많은 도심형 휴게소의 표준모델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시흥=이옥철 기자 oclee@kihoilbo.co.kr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저작권자 ⓒ 기호일보 (http://www.kihoilbo.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