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경제청, GRT 개통 늑장대응 수습

인천교통공 인력 증원 등 승인

조현경 기자 cho@kihoilbo.co.kr 2017년 11월 13일 월요일 제3면
인천경제자유구역청이 GRT 개통을 놓고 늑장 대응(본보 11월 9일자 3면 보도) 논란이 일자 즉각 조치에 나섰다.

12일 경제청과 인천교통공사 등에 따르면 GRT 운영을 위한 위·수탁 협약 체결에 앞서 운전원 채용을 우선 실시하기로 했다.

경제청은 지난 10일자로 GRT 운영을 위한 교통공사의 조직 신설과 인력 증원을 승인했다. 이번 승인으로 교통공사 육상교통영업처 내 (가칭)신교통운영팀이 신설되고 인력 48명이 충원될 계획이다. 경제청은 같은 날 교통공사가 보낸 위·수탁 협약안 검토를 마치고 교통공사에 관련 수정안을 보냈다.

그동안 시와 경제청, 교통공사간 위·수탁 협약 체결이 늦어지면서 GRT 개통에 차질이 우려됐다. 교통공사가 경제청에 수차례 협약 체결을 요청했으나 경제청은 교통공사가 보낸 협약안을 놓고 법률 검토 중이라는 답변만 되풀이하고 있다는 지적이 나온 바 있다. 신교통 수단인 GRT(유도고속차량·Guided Rapid Transit)는 내년 초 개통을 목표로 추진 중이다.

공항철도 청라국제도시역과 인천도시철도 2호선 가정역 간 13.3㎞ 구간을 운행하며 차량으로 CNG 저상버스 14대와 바이모달 트램 4대가 투입된다.

교통공사 관계자는 "곧 채용절차를 진행할 수 있게 됐다"며 "내년 2~3월 개통과 운행이 정상적으로 이뤄질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조현경 기자 cho@kihoilbo.co.kr
<저작권자 ⓒ 기호일보 (http://www.kihoilbo.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