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檢 수사망 오른 전병헌 "과거 재현 유감"

롯데홈쇼핑 재승인 뇌물 의혹 부인

강봉석 기자 kbs@kihoilbo.co.kr 2017년 11월 14일 화요일 제2면
전병헌<사진> 청와대 정무수석은 13일 롯데홈쇼핑 재승인 과정과 관련한 검찰 조사가 자신을 향하고 있다는 일부 언론보도와 관련, "과거 논두렁 시계 상황이 재현되는 것에 유감스럽게 생각한다"고 말했다.

전 수석은 이날 국회 헌정기념관에서 열린 바른정당 전당대회 참석 직후 기자들의 질문에 이같이 밝혔다. 롯데홈쇼핑 재승인과 관련해 자신의 전직 비서관이 구속된 데 이어 검찰이 자신에 대한 소환을 검토 중이라는 언론 보도와 관련해 과거 노무현 전 대통령에 대한 검찰 수사 당시 상황에 빗대어 언급한 것이다.

또한 전 수석은 롯데홈쇼핑 재승인과 관련해 과거 발언이 달라졌다는 보도에 대해서도 "사실이 아니다. 찾아보면 알 것"이라며 의혹을 전면 부인했다.

자녀들의 기프트 카드 사용 주장에 대해서도 강하게 부정했다.

그는 이어 "맥락을 죽 살펴보면 전혀 사실이 아닌 게 나올 것"이라며 "과거 일부 보좌진의 일탈에 대해 유감스럽고 송구하게 생각하지만, 분명히 말씀드리지만 저와는 무관한 일"이라고 선을 그었다. 그러면서 "제가 현재 (청와대 정무수석의) 위치에 있기 때문에 많이 절제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그는 검찰 소환에 응할 것이냐는 질문에는 "그것은 쓸데없는 질문이죠"라고 반문했다.

그는 또 "현재까지 나와 관련해 어떤 혐의도 찾지 못했다는 것이 검찰의 내부 입장인 것으로 알고 있다"고 덧붙였다.

강봉석 기자 kbs@kihoilbo.co.kr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저작권자 ⓒ 기호일보 (http://www.kihoilbo.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