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수능시험 평정심 유지하고 최선 다해야

기호일보 webmaster@kihoilbo.co.kr 2017년 11월 15일 수요일 제11면

2018학년도 대입 수학능력시험이 하루 앞으로 다가왔다. 오늘 모든 수험생은 예비소집에 반드시 참석해 수험표를 교부받고, 유의사항을 주의 깊게 들어야 한다. 수험표에 기록된 ‘선택영역 및 선택과목’도 반드시 확인해야 한다. 수험생들은 오늘 하루 좋은 컨디션을 유지해 내일 시험장에서 그동안 노력한 결과를 유감없이 발휘해 주기 바란다.

 대학 진학의 유리한 고지를 차지하기 위해서는 수능에서 좋은 결과를 얻어야 함은 두말할 나위가 없는 일이다. 올해는 수시모집 인원이 70%를 상회할 만큼 수시비중이 늘기는 했으나 수능이 대학입시에 차지하는 비중이 여전히 큰 만큼 학생 당사자나 학부모 모두에게 중요한 절차이다. 하지만 시험에 임하는 수험생들은 노력한 결과와 비례해 결과가 나온다는 평범한 진리를 잊지 말았으면 한다. 盡人事待天命(진인사대천명)이라고 했다. 수험생들 모두가 최선을 다해 수능에 대비했겠지만 등급 차는 불가피하다. 수험생 모두가 한 치의 후회도 없을 만큼 최선을 다했다고 할 수는 없겠지만 대다수는 지난 1년간 아니, 초중고 12년간을 끊임없이 자신을 채찍질하며 학업에 정진해 왔다. 이제 그 결과를 평가받는 것이다.

 수능시험은 대학 진학을 위한 중요한 관문이다. 따라서 현재의 대입시스템으로는 아무리 좋은 교육 목표도 수능시험 앞에서는 무기력할 수밖에 없으며 이 시험을 쫓아가는 왜곡된 교육이 될 수밖에 없다. 학생들도 학교교육을 대입을 위한 교육으로 생각하고 점수따기에 사활을 걸고 있어 창의력 계발이나 문제해결 능력을 키우는 교육 본연의 목적과는 거리가 먼 학력 위주의 교육이 될 수밖에 없는 것이 우리 교육의 실상이다. 수능제도가 도입된 이후 몇 차례 변화를 시도했으나 대학에서 공부할 수 있는 능력을 측정한다는 본래의 의미는 퇴색되고 지필식 지식 위주의 평가라는 오명만 남겨졌다.

 수험생들은 내일 치르는 수능이 끝이 아니라 새로운 시작을 위한 준비 과정임을 명심하기 바란다. 최선을 다하되 결과에 연연하지 말고 자신의 능력과 소질 그리고 적성을 계발하는 좋은 계기로 삼아야 할 것이다. 설혹 결과가 나쁘더라도 더욱 분발해 다시 도전하면 된다. 각고의 노력 끝에 내일 시험에 임하는 수험생들 모두에게 좋은 결과가 있기를 기대해 마지않는다.


<저작권자 ⓒ 기호일보 (http://www.kihoilbo.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