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금빛 성탄절’ 내 마음도 설레네

에버랜드서 18일부터 ‘크리스마스 판타지’ 축제 동화 콘셉트 루돌프 빌리지·별빛 동물원 등 마련 야간엔 트리 점등식 열어 로맨틱한 분위기 연출

우승오 기자 bison88@kihoilbo.co.kr 2017년 11월 15일 수요일 제13면
▲ 별빛 동물원 조형물.
▲ 별빛 동물원 조형물.

에버랜드가 환상적이고 로맨틱한 겨울 축제 ‘크리스마스 판타지’를 오는 18일부터 12월 31일까지 44일간 연다.

 크리스마스 축제가 펼쳐지는 초겨울의 에버랜드는 티익스프레스, 썬더폴스, 로스트밸리 등 인기 어트랙션과 사파리를 다른 계절 대비 여유롭게 이용할 수 있을 뿐만 아니라, 낭만적인 크리스마스 분위기를 일찍부터 즐길 수 있어 남녀노소 모두에게 인기가 많다.

 특히 올해는 산타와 루돌프가 사는 마을을 새롭게 조성하고, 야간에는 ‘골드’를 콘셉트로 환상적인 금빛 향연을 펼치는 등 하루종일 흘러나오는 캐럴과 함께 오전부터 오후까지 크리스마스 분위기를 한껏 고조시킨다.

 축제 기간 매직가든은 산타와 함께 어린이들에게 크리스마스 선물을 배달하는 루돌프들을 주인공으로 한 ‘루돌프 빌리지’로 변신한다.

 약 2만㎡의 부지에 꾸며진 루돌프 빌리지는 마치 동화나라에 들어온 듯한 이색적인 분위기를 연출한다. 별 모양의 대형 골든 게이트를 통과하면 자체 발광하는 황금코 루돌프는 물론 전 세계에서 모인 50여 종의 이색 루돌프 조형물들이 크리스마스 장식과 함께 선보인다.

 루돌프 빌리지 중앙에는 산타가 사는 ‘산타 하우스’도 들어서 손님들이 실내외를 자유롭게 드나들 수 있는데, 아늑한 분위기의 산타하우스 실내에서는 매일 산타가 등장해 손님들과 포토타임도 진행한다. 또 레니, 라라 등 에버랜드 캐릭터들의 앙증맞은 조형물과 함께 전나무, 측백나무, 눈향나무 등 상록수와 코니카가문비, 노랑말채나무, 황매화 등 겨울에도 다양한 색깔을 띠고 있는 관목들도 함께 전시돼 있어 루돌프 빌리지를 더욱 생생하게 한다.

 지난 겨울, 매직가든을 빛내 줬던 ‘별빛 동물원’이 올해는 정문 지역 글로벌 페어에 꾸며져 에버랜드에 들어서면 가장 먼저 만날 수 있다. 키가 5m에 이르는 기린과 코끼리, 표범, 순록 등 11종 50여 마리의 동물 조형물들이 실제 크기로 전시된 ‘별빛 동물원’은 밤이 되면 각 동물 조형물들이 자체 발광하며 금빛으로 더욱 화려하게 빛난다.

 매직가든도 밤이 되면 길이 5m, 높이 6m의 거대한 골든 볼과 함께 50만 개의 금빛 LED 전구가 반짝이는 ‘골든 로맨틱 일루미네이션’이 가든 전체에 펼쳐진다.

 18일 오후 매직가든과 장미원 사이에 위치한 로맨틱 타워트리에서는 고객들과 함께 올해 크리스마스 축제의 시작을 알리는 화려한 ‘트리 점등식’이 열린다. 트리 점등식에서는 산타 캐릭터들의 특별 공연과 함께 26m 높이의 초대형 트리가 한꺼번에 점등하는 환상적인 광경을 연출하며, 현장을 찾은 고객 1천 명에게 귀여운 루돌프 코도 선착순으로 선물한다.


용인=우승오 기자 bison88@kihoilbo.co.kr
<저작권자 ⓒ 기호일보 (http://www.kihoilbo.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