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뜨거운 감자 된 사회복지공제회, 복지재단 편입 두고 도·도의회 설전

경기도 행감 이틀째

남궁진 기자 why0524@kihoilbo.co.kr 2017년 11월 15일 수요일 제23면
14일 열린 경기도의회 보건복지위원회 행정사무감사에서는 지난 13일에 이어 이틀째 ‘경기도사회복지공제회’(공제회)의 경기복지재단 편입 문제가 뜨거운 감자로 떠올랐다.

공제회는 2010년 경기도 주도로 설립된 이후 56억 원가량의 도 지원을 받아 운영돼왔으나 운영상의 문제로 재정난을 겪으며 최근 복지재단으로의 통합이 추진되고 있다.

도는 공제회의 장기적인 안정 운영과 재구조화를 위해서는 복지재단으로의 통합이 가장 현실적인 대안이라면서 도의회의 동의를 요구하고 있는 상황이다.

그러나 도의회는 부정적이다. 이날 실시된 보건복지국 행감에서 지미연(한·용인8) 의원은 "공제회 적자분을 도민의 세금으로 메우려는 처사는 받아들일 수 없다. 과도한 이자결손액 발생 등 허술한 공제회 운영과 도의 관리도 허술했다"고 지적했다.

김보라(민·비례) 의원도 "금융전문가도 없이 은행 예치만으로 상품을 운용하고 있는 공제회의 재조정 등 자체 노력이 우선돼야 한다"며 "현재의 손해구조를 그대로 복지재단에 흡수시키는 것은 당장 납득하기가 어렵다"고 반대했다.

이날 킨텍스를 대상으로 한 경제과학기술위원회의 행감에서는 일부 의원과 임창열 킨텍스 대표이사 간 설전 속에 행감이 중지되는 등 논란을 빚었다.

경제위 고오환(한·고양6) 의원은 "킨텍스 대표이사와 임원진들의 업무추진비 사용내역 자료를 요구했는데 ‘영업비밀’에 해당된다며 주지 않았다"고 지적하자 임 대표는 "누굴 만나고 누구와 밥 먹는 것을 공포하기 어렵다"고 맞받았다.

이어 고 의원이 "킨텍스는 임 대표의 개인회사가 아니다. 고용 사장이지 않느냐"고 따져 물었고, 이에 임 대표가 "표현이 지나치다. 대표도 인격이 있는데 도의원이면 그렇게 해도 되느냐"며 양측 간 언성이 높아졌고 행감은 일시 중단됐다.

교육위원회의 화성·부천교육지원청 등에 대한 행감에서는 여학생 화장실 위생용품 수거함에 대한 조속한 설치 필요성이 제기됐다.

교육위 송한준(민·안산1) 의원은 부천·안산·김포·포천교육지원청을 대상으로 한 행감에서 "학교 내 여학생 보건위생을 위해 화장실 위생용품 수거함을 속히 설치해야 한다"며 "관련 예산이 미확보된 상태에서 학교 기본운영비로도 충당이 어렵다면 향후 도교육청이나 시·도 매칭사업으로 지원하는 방안을 강구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남궁진 기자 why0524@kihoilbo.co.kr
<저작권자 ⓒ 기호일보 (http://www.kihoilbo.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