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연승 멈춘 전자랜드 그대로 4위

연합 yonhapnews.co.kr 2017년 11월 20일 월요일 제15면
원주 DB가 상승세인 인천 전자랜드의 발목을 잡았다. DB는 19일 인천 삼산월드체육관에서 열린 2017-2018 정관장 프로농구 정규리그 원정 경기에서 전자랜드를 74-71로 꺾었다.

전날 KGC 인삼공사를 제압한 데 이어 2연승을 기록한 DB는 2위를 지켰고, 3연승을 노리던 전자랜드는 10승 6패로 4위를 유지했다.

1쿼터는 전자랜드의 우세였다. 4-5로 뒤지던 전자랜드는 강상재의 연속 2점 슛과 정효근의 2점 슛, 차바위의 스틸에 이은 슛 성공으로 순식간에 12-5로 역전했다. 이후 브랜든 브라운의 투입으로 기세를 더하며 23-18로 리드했다.

3쿼터까지 56-53로 전자랜드의 리드가 이어진 가운데 승부는 4쿼터 중반에 갈렸다. 4쿼터 6분 여를 남기고 DB가 62-60으로 뒤집은 이후 전자랜드 유도훈 감독의 판정 항의에 따른 연속 테크니컬 파울로 퇴장을 당하면서 분위기가 순식간에 DB쪽으로 넘어갔다. 4쿼터 종료 4분 12초를 남기고 터진 DB 김주성의 3점 포는 점수를 9점 차로 벌리며 사실상 쐐기 포가 됐다.

/연합뉴스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저작권자 ⓒ 기호일보 (http://www.kihoilbo.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