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국립인천해양박물관과 정체성

김송원 인천경제정의실천시민연합 사무처장

기호일보 webmaster@kihoilbo.co.kr 2017년 11월 22일 수요일 제10면

김송원 인천경제정의실천시민연합 사무처장.jpg
▲ 김송원 인천경제정의실천시민연합 사무처장
19일 행정안전부와 모 언론사가 공동 주최하는 ‘제7회 지방행정의 달인’ 시상식이 있었다. 창의적 생각과 높은 업무숙련도로 국가와 지역사회에 탁월하게 기여한 지방공무원을 뽑는 행사다. 10명의 달인이 시상대에 올랐는데, 인천시에선 홍기석(57) 장애인복지과 사무관이 비영리법인 운영으로 달인의 영예를 안았다. 인천시민의 한 사람으로 박수를 보낸다. 그의 말처럼 "공무원들이 법인을 임의적으로 제재를 가하고 법령에 근거 없는 잣대를 들이대면 안 될 것"이다. 이젠 행정도 서비스라는 개념으로 주민과 시민에게 다가가고 있기에 그렇다. 지역주민에 대한 무한 애정으로 다가가는 현장의 모든 공직자가 달인이다. 반면 중앙 행정기관의 ‘갑’질은 여전한가 보다. 인천 ‘국립해양박물관’ 유치가 부지하세월(不知何歲月)이다. 전언에 인천시와 해양수산부 간 협의과정에서 ‘국립인천해양박물관’이란 명칭을 놓고도 우여곡절이 있었단다. ‘국립해양박물관’이란 명칭 사용이 불가하다는 거다. 부산에 있는 게 유일하다며 항만, 선박 등 다른 주제로 바꾸길 종용했다는 현장의 하소연에 가슴이 먹먹하다. 국립해양박물관 인천 유치가 만만찮음을 보여주는 대목이다.  ‘현장에 답이 있다’는 한 달인의 소회처럼 중앙집권적인 관료주의를 타파할, 연방제 수준의 지방분권형 개헌이 절실할 뿐이다.

 15일 인천시가 한 라디오방송과 공동으로 ‘인천 국립해양박물관 유치 추진방안 토론회’를 개최했다. 인천은 자고이래 숱한 해양의 역사를 쌓아온 도시이자 세계 5대 갯벌과 서해, 168개의 보물섬 등 다양하고 풍부한 해양자원도 품고 있어 종합박물관을 구성할 모든 콘텐츠를 갖춘 도시다. 한데 여태껏 이를 전시, 교육, 체험할 만한 마땅한 공간 하나가 없었다. 인구의 절반이 수도권에 모여 살지만 인천이 그 역할을 자임하기까진 오랜 시간이 걸렸다는 거다. 당장 중앙정부가 세운 ‘국립’ 시설이 서울 아니면 균형발전을 내세운 비수도권으로 분산되다 보니 명함조차 내밀지 못했다. 해양 역사의 시작이 인천인데도 부산이 그 자리를 버젓이 차지하고 앉아 국립해양박물관 인천 유치에 보이지 않는 걸림돌로 작용해 왔다. 내막을 안 참석자들은 이제 제 목소리 한번 내자고 나섰다. 국립해양박물관 인천 유치운동이 곧 인천 정체성 찾기 시민운동이기에 각계각층이 나서야 한다고 결의했다. 다만 짚고 갈 게 있다. 언제부턴가 인천은 정체성이 없는 도시로 전락했다. 특히 지성의 전당인 대학 내 인문사회학자를 중심으로 고착화됐다. 이들은 강단과 토론장, 회의장 등을 누비며 ‘인천 = 정체성 없는 도시’가 마치 불변의 진리인 양 스스로 자신의 정체성을 부정하며 지식을 팔아먹어 왔다. 게다가 양심이 있으면 해법도 내놓아야 할 텐데 20여 년이 지난 지금도 여전히 인천은 정체성이 없는 도시라고 강변하며, 알량한 지식을 팔아 살고 있다.

 # 국립인천해양박물관, 정체성의 산실

 주지의 사실은, 인천시민은 가깝게는 무능한 정부가 해체한 해양경찰을 부활하고, 부활한 해양경찰을 인천으로 환원시킨 저력 있는 시민이다. 대한민국 물류동맥인 인천대교 주경간 폭을 넓히는 평화적 시민운동을 벌여 선박운항의 안전성을 확보하기도 했다. 인천 앞바다 굴업도에 들어설 계획이었던 방사성폐기물 처리장이 안전성에 문제가 있다는 걸 증명하고, 이를 막아낸 시민이다. 인천 국립해양박물관에 고스란히 담겨야 할 자랑스러운 인천시민의 역사가 엄존한데도 이러한 역사에 함께 하지 않은 일부 학자가 정체성 운운하고 있다. 안타까울 뿐이다. 어떤 정치적인 난관이 있더라도 ‘국립인천해양박물관’은 물러설 수 없는 인천시민의 우선 과제다. 인천의 다음 세대가 인천 정체성을 한 몸으로 배울 교육의 장이자 산실이기에 여야 공히 나서야 한다. 정치권의 분발을 촉구한다.


<저작권자 ⓒ 기호일보 (http://www.kihoilbo.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