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양주, 물샐 틈 없는 AI 방역체계 만반의 준비

정부 48시간 이동중단 명령 따라 대책본부 꾸리고 24시간 비상체제 가금류 농가·축산시설 일제소독

전정훈 기자 jjhun@kihoilbo.co.kr 2017년 11월 22일 수요일 제9면
▲ 이성호 양주시장은 21일 AI 차단 긴급대책회의에서 재난안전대책본부를 중심으로 AI방역체계 강화를 주문하고 있다. <양주시 제공>
▲ 이성호 양주시장은 21일 AI 차단 긴급대책회의에서 재난안전대책본부를 중심으로 AI방역체계 강화를 주문하고 있다. <양주시 제공>
양주시는 21일 시청 상황실에서 이성호 시장 주재로 부시장, 국장, 과장, 읍면동장 등이 참석한 가운데 고병원성 조류인플루엔자(AI) 차단 긴급 대책회의를 가졌다.

이번 긴급회의는 최근 전북 고창군, 전남 순천만에 이어 강원 양양군 남대천 야생조류 분변에서도 AI 바이러스가 검출되고 농림축산식품부가 위기경보를 ‘심각’ 단계로 격상, 48시간 이동중지 명령을 내린데 따른 것으로 AI 바이러스의 유입방지를 위한 선제적이고 강력한 방역대책를 추진하기 위해 마련됐다.

시는 그간 운영하던 AI 방역대책상황실을 이성호 시장을 본부장으로 한 재난안전대책본부로 확대, 전환해 AI 상황 종료 시까지 24시간 비상체계를 유지하고 경기도와 인근 시·군, 각급 공공기관 등과의 협조체계를 강화하기로 했다.

전국 모든 가금 사육농가에 대해 지난 20일 자정부터 48시간 동안 일시 이동중지 명령이 발령됨에 따라 농장주와 축산관련 차량의 이동을 금지시키고 관내 가금 농가 및 축산 관련 시설에 대한 긴급예찰과 일제소독을 실시한다.

또 ▶관내 축산농가 밀집지역에 거점소독소를 긴급 설치해 이동 축산차량에 대한 철저한 소독 실시 ▶농장 내 분뇨 반출 금지 ▶사료 등 운반차량 1일 1농장 방문 출입회수 제한 ▶차량 소독, GPS작동확인, 축산차량 스티커 확인 후 출입 허용 ▶계란 출하시 환적장을 통한 주 2회 이내 제한 등 고강도의 방역대책을 추진해 조류인플루엔자의 유입을 차단할 계획이다.

아울러, 고병원성 AI 발생 위험이 높은 산란계 농장에 대해 실명제 담당자를 지정해 일일 전화 예찰과 주 1회 현지 예찰활동을 벌이고, 농장 및 관련시설 소독 철저 여부, 외부인·차량 통제 여부, 농가모임 제한 등을 지도·점검한다.

양주=전정훈 기자 jjhun@kihoilbo.co.kr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저작권자 ⓒ 기호일보 (http://www.kihoilbo.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