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함축미 살린 수필’ 인간심리 통찰

류미월 시인 ‘달빛, 소리를 훔치다’ 산문집 출간
신문 연재 칼럼·문예지 실린 수필 등 76편 수록

박노훈 기자 nhp@kihoilbo.co.kr 2017년 11월 22일 수요일 제13면
탁월한 시적 서정을 그려내고 있는 류미월 시인의 첫 산문집 ‘달빛, 소리를 훔치다’가 최근 출간됐다.

시인은 경기도(포천) 출생으로, 수록된 글들은 시인이 2000년부터 2017년 사이에 쓴 산문들이다. ‘농촌여성신문’의 ‘류미월의 달콤 쌉쌀한 인생’ 코너에 연재했던 칼럼과 문예지에 실렸던 수필을 엄선했다. 산문집은 총 7부로 구성돼 있다.

1부 ‘몸통을 흔드는 꼬리’, 2부 ‘여자이고 싶어요’, 3부 ‘봄날 장터’, 4부 ‘플라스틱머니 시대’, 5부 ‘또 다른 선택’, 6부 ‘연꽃을 만나고’, 7부 ‘내 몸에는 매화나무가 산다’에 76편의 빼어난 산문들이 담겨 있다. 보다 구체적으로 살펴보면 1부에는 새로운 발상의 중요성과 그 과정들이 담겨 있다. 2부에는 여성에 대한 존재론적 질문으로 가득하다. 3부에는 일상을 벗어난 시공간에서의 서정적 사유가 구현된다. 4부에는 현대성에 대한 냉철한 비판의식이 그려진다. 5부에는 삶에 대한 구도자적 자세와 치열함이 기록돼 있다. 6부에는 수많은 자연적 대상들의 전언이 담겨 있다. 7부에는 시인의 자의식과 안목이 포착한 세계가 형상화되고 있다.

저자는 인사말을 통해 "시를 배우고 나서 수필을 보면 왜 그렇게 군더더기가 많을까 하는 생각이 들었고, 수필을 다시 쓰면서 시를 보면 왜 이렇게 알맹이가 없는 관념투성이일까 하는 딜레마에 빠졌다"며 "진심을 담아 수필을 쓰되 시적 함축미를 살리려고 노력했다"고 밝혔다.

한 평론가는 산문집 ‘달빛 소리를 훔치다’에 대해 "공간과 시간이라는 두 층위에 관한 이야기들이다. 공간적 측면에서는 인간과 농촌과 도시 그리고 심상지리(心象地理)에 대해 빛나는 통찰을 보여준다"며 "또한 시간적 측면에서 인간의 과거와 현재 그리고 미래에 대한 열린 사유를 구현한다"고 평했다.

박노훈 기자 nhp@kihoilbo.co.kr
<저작권자 ⓒ 기호일보 (http://www.kihoilbo.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