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군포의 책’ 최종 후보 시민 손에 내달 13일까지 선호도 조사 실시

박완규 기자 wkp@kihoilbo.co.kr 2017년 11월 30일 목요일 제8면
‘2018 군포의 책’으로 향하는 마지막 관문인 최종 후보도서 선정의 열쇠는 시민의 손에 달렸다.

군포시는 최근 ‘2018 군포의 책’ 최종 후보도서 선정을 위한 시민 선호도 조사를 내달 13일까지 실시한다고 29일 밝혔다.

앞서 시는 지난 8월부터 군포시민으로부터 추천받은 280권의 도서를 대상으로 선정위원회의 심의를 거쳐 2개 분야 각 5권의 사전 후보도서를 추려냈다.

2018 군포의 책은 지난해에 이어 올해에도 ▶일반·청소년 분야 ▶아동 분야의 2개 분야로 선정될 계획이다.

‘아동 분야’ 사전 후보도서로는 가나다순으로 「내 멋대로 친구뽑기」,「 말 잘 듣는 약」, 「손톱공룡」, 「친절한 돼지씨」, 「쿵푸 아니고 똥푸」로 압축됐다. 또 ‘일반·청소년 분야’ 후보도서로는 「금요일에 읽는 가족의 시」,「단순한 것이 아름답다」,「오늘의 민수」,「조선에서 보낸 하루」, 「8개의 철학지도」가 올라왔다.

조사방법은 투표판 설치, 설문지 배부 등 다양한 방법을 통해 진행될 계획이며, 선호도 조사를 바탕으로 최종 후보도서가 분야별 각 3권씩 선정될 예정이다.

또 12월 중 선정위원회 심사를 거쳐 연말까지 ‘2018 군포의 책’이 최종 결정되며, 이후 내년 1월 중 공식 선포식을 시행한 후 다채로운 시민 독서 릴레이 운동을 연중 전개할 예정이다.

군포=박완규 기자 wkp@kihoilbo.co.kr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저작권자 ⓒ 기호일보 (http://www.kihoilbo.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