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5000득점 연주

황연주, V리그 남녀 최초 위업 통산 4회 트리플 크라운 포함 기록의 여왕답게 매년 진화 중

연합 yonhapnews.co.kr 2017년 12월 06일 수요일 제15면
‘코트의 꽃사슴’ 황연주(31·현대건설)가 프로배구 남녀 최초 5천 득점의 위업을 달성했다. 황연주는 5일 수원체육관에서 열린 도드람 2017-2018 V리그 IBK기업은행과의 홈경기에서 5세트 매디슨 리쉘(등록명 메디)의 시간차 공격을 블로킹하며 개인통산 5천 번째 득점에 성공했다. 정규리그 354경기 만의 기록이다.

이날 1세트에서는 12차례 공격을 시도했지만 한 번도 성공하지 못해 고전했다. 하지만 2세트 퀵오픈으로 첫 득점을 올리면서 시동을 걸었다. 경기가 5세트까지 간 것은 황연주에게 기회였다. 4세트까지 9득점, 통산 4천999득점을 기록 중이던 황연주는 5세트에서 블로킹에 성공하면서 극적으로 5천 득점을 기록했다.

남녀 통합 2위를 달리는 한송이(KGC인삼공사·4천352점)와 황연주의 격차는 600점 이상 난다. 황연주는 남자 1위이자 전체 4위인 박철우(삼성화재·4천315점)도 멀찌감치 따돌렸다.

2005년 출범한 프로배구 원년 멤버인 황연주는 흥국생명(2005∼2009-2010시즌), 현대건설(2010-2011시즌∼)에서 활약하며 꾸준하게 이정표를 세운 ‘기록의 여왕’이다. 왼손 라이트 공격수로 2005년 V리그 신인상, 서브상, 백어택상을 수상하며 화려하게 데뷔한 그는 2010-2011 정규리그·챔피언결정전·올스타전 최우수선수(MVP)를 독식하며 최고의 시즌을 보냈다.

황연주는 한 경기에서 서브·블로킹·후위 공격을 각 3개 이상씩 올리는 ‘트리플 크라운’을 통산 4번 작성했다. 특히 서브에서 강세를 보여 프로배구 남녀 통틀어 첫 200서브 득점(2010-2011리그)과 300서브 득점(2013-2014리그)을 차례로 달성했다. 역대 남녀 선수 중 통산 서브 에이스 300개를 넘긴 이는 황연주뿐이다. 황연주는 2011년 1월 22일 GS칼텍스와의 경기에선 역대 국내 선수 한 경기 최다인 서브 득점 7개를 올리기도 했다.

황연주는 2010-2011시즌 이경수(전 LIG손해보험)에게 남녀 첫 3천 득점의 영예를 넘겨줬지만, 2012년 1월 31일 여자부 최초 3천 득점을 넘어서며 자존심을 지켰다. 이어 프로배구 통산 1호 5천 득점을 달성하며 ‘기록의 여왕’ 명성을 이어갔다.

현대건설은 이날 2-3로 져 2연패에 빠졌지만 승점 1점을 챙기며 2위 자리를 유지했다. 승리한 IBK기업은행은 승점 2점을 올리고도 3위에서 도약하지는 못했다.

/연합뉴스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저작권자 ⓒ 기호일보 (http://www.kihoilbo.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