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출판문화 발전 공로에 ‘박수’

‘올해의 출판인’ 특별상 김윤주 군포시장 수상

박완규 기자 wkp@kihoilbo.co.kr 2017년 12월 07일 목요일 제7면
▲ 김윤주(가운데) 군포시장이 지난 5일 ‘올해의 출판인’ 특별상을 받고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 김윤주(가운데) 군포시장이 지난 5일 ‘올해의 출판인’ 특별상을 받고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군포시는 김윤주 시장이 지난 5일 독서 및 출판문화 진흥에 따른 공로를 인정받아 한국출판인회의 ‘올해의 출판인’ 특별상을 받았다고 6일 밝혔다.

국내 450여 개 출판사를 회원으로 둔 한국출판인회의는 2001년부터 독서와 출판문화 향상에 기여한 인사를 올해의 출판인으로 선정해 오고 있으며, 올해 수상자 중 지방자치단체장은 김윤주 시장이 유일하다.

군포를 지난 2014년 정부 지정 ‘대한민국 책의 도시’ 제1호로 만든 장본인이기도 한 김 시장은 6개의 공공도서관과 북 카페, 미니문고, 책읽는아파트 등 생활밀착형 독서환경 조성으로 출판문화 발전에 기여한 공로를 인정받았다.

또 매년 ‘군포의 책’을 선정해 시민 릴레이, 북콘서트, 대학생·청소년 토론대회, 시민골든벨 등 다양한 독서문화운동을 펼쳐 시민들의 독서활동을 장려해 왔으며, ‘독서대전‘·‘밥이 되는 인문학’·‘신인문학상’ 등 참신하면서도 트렌디한 독서콘텐츠를 도입한 점도 한몫했다.

그 중에서 전국 지자체 최초로 국장급을 본부장으로 둔 독서진흥 전담조직을 신설하고, 중앙도서관의 열람실 재배치를 통해 도서관 본연의 기능을 되찾는 기능전환사업은 지금까지도 전국의 많은 기관 및 단체들의 벤치마킹 대상이 되고 있다.

이외에도 내년 준공될 ‘군포책마을’과 ‘그림책박물관공원’ 등의 사업을 통해 도시의 미래가치를 설계해 나가고 있다.

김 시장은 "책나라 군포를 표방하고 있는 시는 독서문화 진흥을 위해 연중 다양한 사업을 추진하고 있다"며 "이번 수상은 시의 독서정책에 평소 힘을 실어주신 시민 여러분들이 계셨기에 받을 수 있었다"고 밝혔다.

군포=박완규 기자 wkp@kihoilbo.co.kr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저작권자 ⓒ 기호일보 (http://www.kihoilbo.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