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여자핸드볼, 중국 꺾고 16강 희망

연합 yonhapnews.co.kr 2017년 12월 07일 목요일 제15면
한국 여자핸드볼 대표팀이 제23회 세계여자핸드볼 선수권대회 16강 진출 가능성을 밝혔다.

한국은 5일(현지시간) 독일 라이프치히에서 열린 예선 D조 3차전에서 중국을 31-19로 물리쳤다. 2승 1패가 된 한국은 세르비아와 독일(이상 2승 1무)에 이어 조 3위에 올랐다.

한국은 독일과 경기 도중 부상을 당한 류은희와 심해인(이상 부산시설공단)을 빼고 젊은 선수들을 주로 기용하는 여유를 보이고도 12골 차 낙승했다. 유소정(SK·8골), 조하랑(광주도시공사·6골), 김선화(SK·5골)가 공격을 주도했다. 세계 랭킹 10위 한국은 6일 카메룬(46위)을 상대한다.

강재원 감독은 "부상 선수가 많아 경기 운영에 어려움이 있다"며 "젊은 선수들의 활약이 필요한 상황이기 때문에 4차전에도 최대한 많은 선수를 내보내 경기력을 끌어올리겠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저작권자 ⓒ 기호일보 (http://www.kihoilbo.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