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서울~세종고속道 용인구간 나들목 설치를"

모현·원삼나들목 추진위 촉구 착공 앞두고 비용증가 여론몰이

우승오 기자 bison88@kihoilbo.co.kr 2017년 12월 07일 목요일 제21면
용인 시민들이 서울∼세종고속도로 모현·원삼나들목 설치를 촉구하고 나섰다. 모현·원삼나들목 추진위원회 소속 200여 명은 6일 세종정부청사를 방문해 원안대로 서울∼세종고속도로 모현·원삼나들목을 조속히 설치해 달라고 요구했다.

21-용인.jpg
이는 기획재정부가 이미 실시설계까지 끝내고 이달 중 착공 예정이던 모현나들목과 원삼나들목 등 용인시 구간 시설 전반에 대해 한국개발연구원(KDI)에 적정성을 재검토해 달라고 요청한 데 따른 것이다. 모현나들목 조속추진위원회 이진상 회장은 "정부가 10년 전부터 타당성 조사를 통해 (모현·원삼나들목 설치가) 타당하다는 결론을 내려놓고 이제 와서 물가가 올라 토지 보상비와 공사비가 늘어난 것이 마치 모현·원삼나들목 때문인 것처럼 여론을 호도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이 회장은 또 "전체 사업비와 비교할 때 큰 비용이 들지 않는 모현·원삼나들목 설치를 재검토하겠다는 것은 정권이 바뀌었다고 정책을 바꾸려는 의도로 밖에 생각할 수 없다"고 주장했다.

원삼나들목 조속추진위원회 오우근 회장도 "정부가 지난해 모현·원삼나들목을 설치한다고 확정해 발표한 내용이 모든 언론에 보도까지 돼 마을 주민들이 돈을 모아 플래카드를 내걸고 잔치까지 했다"며 "이미 측량까지 마치고 토지소유주들에게 (편입 면적 등과 관련해) 통보까지 한 사안을 이제 와서 뒤집을 정도로 일관성이 없다면 어떻게 국민이 정부를 믿고 따를 수 있겠냐"고 반문했다.

한편, 정부는 당초 민자로 건설하려던 서울∼세종고속도로를 한국도로공사의 수익성 악화가 우려된다며 지난 7월 도로공사가 시행하는 재정사업으로 변경한 바 있다. 이후 기획재정부는 도로공사가 요구한 3조7천86억 원의 총사업비를 3조1천631억 원으로 삭감하면서 모현·원삼나들목 설치의 적정성을 재검토하라고 요구했다.

용인=우승오 기자 bison88@kihoilbo.co.kr
<저작권자 ⓒ 기호일보 (http://www.kihoilbo.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