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文, 13일부터 ‘3박 4일’ 국빈 방중 시진핑과 북핵 해결 머리 맞댄다

강봉석 기자 kbs@kihoilbo.co.kr 2017년 12월 07일 목요일 제2면
청와대는 6일 문재인 대통령이 오는 13일부터 16일까지 3박 4일 일정으로 중국을 국빈 방문한다고 발표했다.

청와대 박수현 대변인은 이날 언론 브리핑을 통해 "문 대통령이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의 초청으로 13일부터 16일까지 중국을 국빈 방문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문 대통령이 지난 5월 취임한 이후 중국을 방문하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문 대통령은 방중 기간 수도 베이징에서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과 정상회담을 하고 국빈 만찬에 참석한다. 문 대통령과 시 주석의 정상회담은 이번이 세 번째로, 사드 문제를 둘러싼 갈등을 해소하고 관계 복원을 공식화화는 의미가 큰 것으로 평가된다.

문 대통령은 시 주석과 회담에서 수교 25주년을 맞은 양국 관계 발전 현황을 평가하고 미래 발전 방향을 협의할 예정이다.

특히 북핵 문제를 평화적으로 해결하고 한반도 평화를 정착시키기 위한 협조 방안과 역내 및 국내문제 등 다양한 상호 관심사에 대해 협의할 계획이다.

강봉석 기자 kbs@kihoilbo.co.kr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저작권자 ⓒ 기호일보 (http://www.kihoilbo.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