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부평구민 부실한 다이옥신 정화대책 ‘실망’

미군기지 오염 정부합동설명회 사례·방법만 나열 수준에 그쳐 오염물질 차단대책 마련도 아직

이병기 기자 rove0524@kihoilbo.co.kr 2017년 12월 07일 목요일 제3면
▲ 6일 인천시 부평구청 대회의실에서 부평미군기지인 캠프마켓의 오염정화 방안에 대한 정부합동설명회가 열려 시민들이 정부관계자의 발표를 경청하고 있다. 이진우 기자 ljw@kihoilbo.co.kr
▲ 6일 인천시 부평구청 대회의실에서 부평미군기지 캠프마켓의 오염정화 방안에 대한 정부합동설명회가 열려 시민들이 정부관계자의 발표를 경청하고 있다. 이진우 기자 ljw@kihoilbo.co.kr
정부가 부평 미군기지의 환경오염 정화 방안에 대한 주민설명회를 열었지만 ‘속 빈 강정’에 그쳤다는 지적이다.

국방부와 환경부는 6일 부평구청 대강당에서 ‘캠프마켓 환경오염 및 정화 방안 정부합동설명회’를 열었다.

이날 설명회에서는 한국환경공단이 한국지하수토양환경학회에 의뢰한 ‘캠프마켓 다이옥신 등 복합오염토양에 대한 합리적인 정화 방안 수립’ 연구용역 결과를 발표했다.

자료에는 캠프마켓 기지의 경우 다이옥신과 토양오염물질(유류계, 중금속 8종 등)에 의해 복합적으로 오염돼 주민 건강 보호와 우려 해소를 위해 다이옥신 오염지역을 우선적으로 정화하겠다는 내용을 담았다. 주민 건강 영향을 최소화하기 위해 다이옥신을 포함해 발견된 모든 오염물질을 정화하는 것이 바람직하다는 입장도 나타냈다.

그러나 다이옥신 정화 방법에 대해서는 대안을 제시하지 못했다. 용역은 베트남이나 홍콩, 호주 등에서 진행한 다이옥신 오염 정화 사례나 열적처리방법, 방사선분해법 등 정화 방법을 나열하는 수준에 머물렀다.

주민들의 피해와 직결될 수 있는 정화 장소도 캠프마켓이 아닌 피해가 없는 곳으로 정해야 함에도 이를 명확히 구분 짓지 않았다.

오염물질이 발견된 현 캠프마켓 내에 안전차단막(돔)을 설치하더라도 주변으로 오염물질이 새 나갈 우려가 있다. 따라서 캠프마켓이 아닌 사람의 통행이 적은 외부 공간에서 정화작업을 진행해야 한다는 게 환경단체의 주장이다.

박주희 인천녹색연합 사무국장은 "정부의 설명을 들었지만 주민들이 의혹이나 걱정을 해소할 수 있을지는 의문"이라며 "국내에서 다이옥신을 정화한 사례도 없는 상황에서 아파트와 학교로 둘러싸인 미군기지에서 정화작업을 진행한다면 주민들이 과연 납득하겠느냐"고 따져 물었다.

정부 관계자는 "우리도 똑같이 고민하는 부분이다"며 "가능하면 주민 안전을 위해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이병기 기자 rove0524@kihoilbo.co.kr
<저작권자 ⓒ 기호일보 (http://www.kihoilbo.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태그 다이옥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