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일감은 줄고 외국인 근로자에 내주고 매일 새벽 출근도장… 허탕치기 일쑤

추운 겨울 얼어붙은 인력시장

김태형 인턴기자 kth@kihoilbo.co.kr 2017년 12월 07일 목요일 제19면
▲ 인천시 남구 용현5동의 한 인력사무소에 새벽부터 찾은 사람들이 난로 곁에서 일자리를 기다리며 불을 쬐고 있다.  김태형 인턴기자 kth@kihoilbo.co.kr<br /><br />
▲ 인천시 남구 용현5동의 한 인력사무소에 새벽부터 찾은 사람들이 난로 곁에서 일자리를 기다리며 불을 쬐고 있다. 김태형 인턴기자 kth@kihoilbo.co.kr
6일 오전 5시께 인천시 남구의 한 인력사무소. 밤새 내린 눈으로 길이 얼어붙어 발걸음조차 옮기기 어려웠지만 아랑곳 않고 이른 시간임에도 벌써 몇몇이 난로 곁에서 불을 쬐고 있다. 일거리를 찾고자 모인 사람들이다. 가장 먼저 인력사무소에 도착했다는 김모(55·숭의동)씨는 부평구에 있는 중소기업에서 정리해고를 당하고 3년 전부터 이곳을 찾기 시작했다. 갑작스러운 해고로 돈을 벌기 위해 찾은 곳이지만, 이제는 일상이 됐다.

김 씨는 "보통 오전 5시부터 7시까지 대기하는데 일주일에 한두 번은 아예 일을 받지 못하고 돌아가기도 한다"며 "주로 공사장에서 잡일이나 청소 등의 일을 하는데 하루 일당으로 10만 원을 받는다"고 씁쓸히 웃었다.

오전 5시 30분을 지나면서 더 많은 사람들이 인력사무실로 모여들면서 북적거렸다. 이들은 평소 안면이 있는 사람들과 커피를 마시며 담소를 나누거나 담배를 피우며 일거리가 배정되기를 기다리며 대기했다. "오늘은 일감이 들어왔으면 좋겠다"는 한숨 섞인 목소리도 들렸다. 사무실 중앙에 있는 가스난로는 165㎡ 남짓한 사무실에 온기를 채우기엔 역부족이다.

사무실 구석 소파에 앉아있던 김모(50·용현동)씨는 인력사무소를 다닌 지 몇 개월 되지 않았다. 원래 비상발전기 점검 일을 했지만 회사가 어려워져 퇴직한 뒤 매일 이곳을 찾고 있다.

김 씨는 "이곳에서는 주로 건설현장에 나가 시키는 일을 하게 되는데 요즘에는 중국인이 많아 그마저도 일거리가 많이 줄었다"며 "아내가 옷가게를 하고 있기는 하지만 공백 기간에 뭐라도 도움이 되고 싶어 일당 10만 원에 일하고 있다"고 말했다.

잠시 소파에서 몸을 녹이던 김 씨는 "송도의 한 건설현장에 배정됐다"는 안내에 자리를 떴다. 김 씨를 비롯해 일찍 온 순서대로 사람들이 하나 둘 사무실을 떠나자 그때까지 일거리를 찾지 못한 사람들은 초조한 기색이었다. 자신에게도 연락이 올 것을 기대하며 그저 소장의 휴대전화만 바라볼 뿐이다.

강주호(35) 인력사무소장은 "보통 하루 평균 30명에서 40명이 일감을 얻고자 우리 사무소를 찾아온다"며 "날이 풀릴 때는 일감이 많은데 특히 요즘처럼 추운 날에는 일거리가 30% 정도 줄어든다"고 말했다.

그래도 오늘은 운이 좋은 날이다. 오전 7시 30분께가 되자 사무소에 남아있던 나머지 사람들도 모두 일감을 찾아 나갔다. 인력사무소를 찾은 30여 명 중 누구도 허탕치지 않고 모두 일을 하게 된 것이다.

강 소장은 "겨울이라 일감 자체도 많이 줄었지만 인력사무소도 건설사로부터 돈을 받지 못해 폐업하는 경우가 많다"며 "미납된 금액을 받기 위해선 소송을 해야 하지만 건설사가 부도나기도 하고 소송 기간도 2년~3년이 걸려 실제로는 못 받는다고 생각하고 넘기기 일쑤"라고 어려움을 토로했다.

일거리를 찾아 나선 이들이 있던 인력사무소 빈자리에 밝은 아침 햇살이 비쳤다.

김태형 인턴기자 kth@kihoilbo.co.kr
<저작권자 ⓒ 기호일보 (http://www.kihoilbo.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태그 인력시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