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전기량 측정 시스템으로 요금 절약

KEPCO 일렉트론 경진대회서 인하대 한전신입 팀 대상 쾌거

최유탁 기자 cyt@kihoilbo.co.kr 2017년 12월 07일 목요일 제12면
▲ ‘KEPCO 일렉트론 경진대회’에서 전기 절약 시스템을 제안해 대상을 수상한  인하대 ‘한전신입’ 팀 학생들이 파이팅을 하고 있다. <인하대 제공>
▲ ‘KEPCO 일렉트론 경진대회’에서 전기 절약 시스템을 제안해 대상을 수상한 인하대 ‘한전신입’ 팀 학생들이 파이팅을 하고 있다. <인하대 제공>
인하대학교가 최근 한국전력공사에서 주최한 ‘1회 KEPCO 일렉스톤 경진대회’ 해커톤 분야 대상을 받았다고 6일 밝혔다.

인하대 김준영·성은표(기계공학과)·홍정림(전자공학과)·김현정(조선해양공학과) 등으로 이뤄진 ‘한전신입’ 팀은 콘센트 별로 각 전자기기가 사용하는 전기량을 측정해 전기를 절약하는 시스템을 제안했다. 이는 지정한 목표금액을 넘어서면 자동으로 기기를 사용하지 않는 상태로 변환해주는 방식이다. 각 정보는 사용자의 스마트 장치에 전달된다.

이들은 자취를 하며 적게는 5천 원, 많게는 3만 원 이상의 전기요금이 발생되는 것을 발견하고 불필요한 전기를 스스로 제어할 수 있는 시스템을 개발하면 요금을 절약할 수 있겠다는 생각을 하게 됐다. 이러한 시스템은 많은 사람들이 공통적으로 겪고 있는 문제점(누진세, 많은 전기 요금)이기에 모든 가정에 도입이 될 경우 요금을 절약할 수 있을 뿐 아니라 막대한 양의 전기도 절약할 수 있을 것으로 보고 있다.

최유탁 기자 cyt@kihoilbo.co.kr
<저작권자 ⓒ 기호일보 (http://www.kihoilbo.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