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전생에 웬수들, 정체가 뭐냐고 , 마음이뜨나

디지털뉴스부 dgnews@kihoilbo.co.kr 2017년 12월 06일 수요일 제0면
전생에 웬수들 , 정체가 뭐냐 , 마음이 서서히

MBC드라마 전생에 웬수들에서 최윤영은 구원에게 졸지에 모욕을 당한다. 구원은 최윤영에게 당했던 기억들을 떠 올리면서 면전에서 온갖 모독적인 말을 퍼붓는다. 

구원은 최윤영에게 불륜녀라면서 화를 낸다. 구원은 최윤영에게 퍼부은 이후 마음이 무거워진다. 시원해야 되는데 이상하게 마음이 밝지 않다. 
손 수정됨_20171206_202624.png
▲ MBC캡처

최윤영은 고나연과 핑크코트를 빼앗기 위해 거리에 나섰다가 이보영에게 큰 꾸중을 받는다. 이보영은 생색내지 말라며 생활비 대는 것에 대해 비난한다. 

울적한 마음에 최윤영은 거리에 나와 횡단보도 앞에서 눈물을 짓는다. 이 광경을 출근길에 본 구원은 자신을 쫓아와서 괴롭히는 것으로 착각한다. 하지만 울던 최윤영이 파지 할머니의 리어카를 밀어주는 모습을 보고 색다른 감정에 휩싸인다. 

전생에 웬수들에서 첫번째 사랑에 눈뜨는 남자가 탄생한 것이다. 
<저작권자 ⓒ 기호일보 (http://www.kihoilbo.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