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靑 '러, 평창 보이콧 안한다' 결정에 안도…참여독려 총력전

IOC 결정 존중하면서도 개인자격 참여 독려 입장 내
외교부 통해서도 러시아 측에 메시지 전달할 듯

연합 yonhapnews.co.kr 2017년 12월 07일 목요일 제0면

러시아가 평창동계올림픽을 보이콧하지 않고 개인 자격의 출전은 허용하겠다고 결정하자 청와대도 '최악은 피했다'며 안도하는 모습이다.

동계스포츠 최대 강국 중 한 곳인 러시아가 선수들의 개인 참가 가능성은 열어놓으면서 청와대는 러시아 선수의 참가를 최대한 독려하는 데 체육·외교라인을 총가동할 전망이다.

청와대는 6일 국제올림픽위원회(IOC)가 조직적 도핑 스캔들을 일으킨 러시아 국가 선수단의 평창동계올림픽 출전을 금지하는 결정을 내리기 전 IOC의 징계 결과를 예의주시했다고 한다.

북미아이스하키리그(NHL) 선수들이 동계스포츠의 꽃으로 불리는 아이스하키 종목에 불참한다고 선언한 데 이은 러시아의 불참은 평창동계올림픽에 치명적인 악재가 될 수 있기 때문이다.

청와대 고위관계자는 7일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IOC의 결정에) 놀라긴 했다"면서 "러시아 언론에서 나오는 보도를 계속 체크하는 가운데 김수현 사회수석의 지시로 세 가지 정도 조치를 취했다"고 전했다.

첫 번째 조치가 'IOC의 결정을 존중한다'는 내용을 담은 평창동계올림픽 조직위 명의의 입장 발표였다.

청와대와 정부는 체육계에서 최고의 권위를 가진 IOC의 결정을 인정하면서도 흥행 참패를 막기 위해 가능한 모든 수단을 동원할 것으로 보인다.

문화체육관광부는 이날 'IOC 집행위원회의 러시아 도핑 제재 관련 결정에 대한 입장'이라는 제목의 성명을 내고 선수 차원의 러시아 참여를 독려하는 메시지를 발표했다.

문체부는 "대한민국 정부는 평창동계올림픽이 한·러시아 간 전통적 우호관계를 돈독히 하는 좋은 기회로 생각하고 많은 러시아 선수를 만나길 기대한다"며 "러시아 선수를 비롯한 전 세계 동계스포츠 선수들의 적극적인 참가를 촉구한다"고 밝혔다.

외교부를 통한 러시아와의 물밑 접촉도 이뤄질 계획이다.

청와대 고위관계자는 "외교라인을 통해서 '러시아 선수들이 개인 자격으로 참가해도 빈틈없이 지원을 받을 수 있게 조치를 취하겠다'는 내용을 전달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 관계자는 "IOC의 조사 결과가 맞겠지만 러시아가 빠지면 방송 중계권 문제 등 여러 면에서 악재"라면서 "평창동계올림픽의 성공을 위해서 마지막까지 모든 정성을 기울여보자는 생각"이라고 강조했다.

한편, 청와대는 일각에서 북한의 평창동계올림픽 참가를 위해 특사를 파견해야 한다는 의견이 제기되는 것과 관련해서는 신중한 태도를 보였다.

청와대 고위관계자는 이날 기자들을 만나 "특사 파견은 일방적으로 할 수 있는 게 아니다"라며 "특사야 필요하면 보낼 수 있지만 지금이 특사를 보낼 시점인지는 (신중하게) 판단해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저작권자 ⓒ 기호일보 (http://www.kihoilbo.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