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생리컵, '기존과 결별 될까' … '내년부터는 '다양하게'

디지털뉴스부 dgnews@kihoilbo.co.kr 2017년 12월 07일 목요일 제0면

생리컵, '기존과는 결별하나' … '내년에는 '다양한 제품'

국내에서 생리컵의 판매가 허가될 방침이다.

7일 식품의약품안전처는 미국에서 제조한 생리컵 '페미사이클'의 판매를 허가한다고 밝혔다.

허가된 생리컵은 펨캡 사에서 제조한 것으로 현재 미국, 캐나다, 유럽 등 10여 개 나라에서 판매하고 있다. 국내 수입사는 여성용품을 판매하는 사회적기업 이지앤모어다.

a.jpg
▲ 국내에서 생리컵의 판매가 허가될 방침이다.

식약처는 생리컵 허가·심사 과정에서 세포독성·피부자극·중금속·내구성 등 안전성을 확인했다고 밝혔다. 인체에 유해한 휘발성유기화합물(VOCs) 10종에 대해서도 조사한 결과 인체에 영향을 미치지 않는 낮은 수준인 것으로 나타났다.

이외에도 식약처는 페미사이클 제품 외에 국내제조 1개와 수입 2개 품목의 허가·심사를 진행 중이다. 이에 따라 내년에는 여러 종류의 생리대가 시판될 전망이다.

식약처는 소비자들이 생리컵을 안전하게 사용할 수 있도록 올바른 사용방법과 주의사항에 대한 정보를 홍보해 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저작권자 ⓒ 기호일보 (http://www.kihoilbo.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