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온화하다 쌀쌀한 도쿄… 신태용호 ‘컨디션 조절’

E-1 챔피언십 앞서 현지 훈련 첫날 재활·휴식 5명 제외하고 몸 풀어
9일부터 1~3차전 모두 오후 열려 온도 변화 따른 몸상태 체크 필수

연합 yonhapnews.co.kr 2017년 12월 08일 금요일 제15면
‘동아시아 정벌’을 위해 일본 도쿄에 입성한 축구 대표팀이 첫 현지 훈련에서 최상의 몸 상태 만들기에 집중했다. 신태용 감독이 이끄는 축구 대표팀은 7일 오후 도쿄 아지노모토 스타디움 웨스트필드에서 현지 훈련에 나섰다.

동아시아축구연맹(EAFF) E-1 챔피언십 2연패를 노리는 대표팀은 전날 저녁 나리타 공항을 통해 도쿄 땅을 밟았다.입성 뒤 첫 훈련엔 선수단 전체가 아닌 5명이 빠진 19명이 참가했다.

애초 부상을 겪고 있었지만 신태용 감독 의지로 대표팀에 합류해 재활하고 있는 김민재(전북) 이외 ‘캡틴’ 장현수(FC도쿄)와 정우영(충칭 리판), 염기훈(수원), 이재성(전북)이 팀 숙소에 머물며 간단한 실내 운동을 소화했다.

대표팀 관계자는 "김민재 이외 네 명은 특별한 부상이 있는 건 아니다. 피지컬 코치진에서 휴식이 필요하다고 판단해 조절해준 것"이라고 전했다.

대회가 열리는 도쿄는 낮 기온이 10도를 넘고 한국보다 온화한 편이지만, 해가 일찍 지고 이후엔 체감 기온이 급격히 떨어져 컨디션 관리도 각별히 신경 써야 할 부분이다. 이번 대회 경기는 모두 오후에 시작한다. 중국, 북한과의 1∼2차전은 4시 30분, 최종전인 9일 일본과의 경기는 7시 15분에 열린다.

대표팀은 현지 날씨에 적응하면서 1시간가량 첫 담금질을 마쳤다. 취재진에 공개된 초반 15분은 스트레칭과 러닝, 가벼운 패스 위주로 진행됐다. 시즌을 마치고 대표팀에 합류한 이후 피로 누적으로 무릎이 부어 출국 전 연습경기에도 출전하지 않았던 이근호(강원)는 회복을 마치고 정상적으로 훈련에 참가했다.

대표팀은 8일 아지노모토 스타디움에서 공식 훈련을 치르고, 9일 오후 4시 30분 이 경기장에서 중국과 1차전에 나선다.

/연합뉴스
<저작권자 ⓒ 기호일보 (http://www.kihoilbo.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