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연천 은통산단 첫삽 "도북부 희망 불씨"

정동신 기자 dsc@kihoilbo.co.kr 2017년 12월 08일 금요일 제21면
경기북부 균형발전의 불씨를 당길 60만19㎡규모의 연천BIX(은통일반산언답지)가 마침내 첫 삽을 떴다.

남경필 경기도지사는 7일 오전 열린 연천BIX 기공식에서 "연천BIX 조성사업은 경기북부 균형발전을 향한 ‘북(北)경필’의 의지이자 희망의 불씨"라며 사업의 성공적인 추진과 안전 시공을 기원했다.

연천BIX는 그동안 국가 안보와 중첩 규제로 낙후됐던 경기북부에 새로운 활력을 불어넣고, 경기도의 성장 잠재력과 고용 능력 확충을 목표로 차별화된 산단을 만드는 사업이다.

연천BIX는 군과 경기도시공사가 공동으로 추진한다. 앞서 도는 지난해 2월 연천군과 경기도시공사, 연천군기업인협의회와 업무협약을 체결하고, 올해 9월 일반산업단지계획을 승인고시에 함에 따라 원활한 사업 추진을 위한 기반을 다져왔다. 이에 따라 국·도비 220억 원을 포함해 총 1천188억 원의 사업비가 투입돼 연천군 연천읍 통현리·은대리 일원에 60만19㎡규모의 산단이 들어설 예정이다. 이번 기공식을 시작으로 2018년 11월 분양 개시와 2021년 준공을 목표로 사업이 추진된다. 연천 BIX는 근로자의 쾌적한 근무여건과 복지에 주력했다. 이를 위해 100가구 규모의 따복기숙사와 입주기업의 원가절감 등을 지원하기 위한 기업지원센터, 공동물류센터 등도 함께 조성한다.

도는 산단 조성이 완료되면 약 60개의 기업을 유치하고, 9천117억 원의 생산유발효과, 4천109명의 신규 일자리 창출 등의 효과를 거둘 것으로 내다봤다.

여기에 파주 LCD단지와 연계한 지역 균형발전과 연천군 브랜드 가치 향상, 인구 증가에도 긍정적인 도움을 줄 것으로 기대된다.

연천=정동신 기자 dsc@kihoilbo.co.kr

안유신 기자 ays@kihoilbo.co.kr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저작권자 ⓒ 기호일보 (http://www.kihoilbo.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