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인천 가톨릭회관 철거 민-민 갈등

시민·문화단체 "민주화 상징 보존을" 중구 상인연합 "경제 활성" 추진원해 회관 앞 기자회견 놓고 마찰 빚기도

김희연 기자 khy@kihoilbo.co.kr 2017년 12월 08일 금요일 제19면
2017120501010001890.jpg
▲ 인천가톨릭회관. /사진 = 인천도시공공성네트워크
인천교구천주교가톨릭회관 철거 문제가 민-민 갈등으로 번지는 모양새다. 인천지역 시민·문화 단체 등은 즉시 철거 계획 중단을 주장하는 반면 인근 상인들은 조속한 사업 마무리를 요구하고 있다.

7일 인천시 중구 상인연합회는 가톨릭회관 앞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답동성당 성역화 및 관광자원화 사업이 이뤄져야 지역 경제가 살아난다"며 예정대로 답동성당 일원 관광자원화 사업을 추진할 것을 촉구했다.

이들은 "구가 국비를 지원받아 이 사업을 추진하면서 지역 주민들은 이 지역이 관광명소가 돼 지역 경제가 살아나지 않을까 하는 기대감을 가졌다"며 "이러한 기대감이 일부 시민단체의 반대로 발목 잡혀서는 안 되고, 주민의 숙원사업이 하루빨리 마무리되도록 구가 노력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는 가톨릭회관을 보존해야 한다는 시민단체의 주장과 대비된다.

이보다 앞선 지난 5일 ‘인천가톨릭회관 철거를 반대하는 인천시민과 사회·문화단체’는 "군부독재 시절 인천 민주화운동의 상징인 가톨릭회관을 철거하려는 구의 관광정책을 전면 재검토하라"며 "가톨릭회관을 비롯해 사제관과 수녀관 등을 등록문화재로 지정하는 등 민주화운동 상징으로서 보존해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하지만 이는 인근 상인·주민과 단체 간 마찰을 불러왔다. 당초 이 기자회견은 가톨릭회관 앞에서 열릴 예정이었지만, 이를 반대하는 주민 등의 반발로 인근의 한 카페로 장소를 옮겨 진행됐다.

이에 대해 인천도시공공성네트워크는 "중구발전협의회라고 밝힌 단체의 회원들이 갖은 욕설과 함께 물리적 힘으로 정당한 기자회견을 방해했다"고 규탄하며 사과를 요구하는 한편 법적 고소 등의 대응도 고려 중이다.

김희연 기자 khy@kihoilbo.co.kr
<저작권자 ⓒ 기호일보 (http://www.kihoilbo.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