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금품수수 의혹’ 이우현 의원 11일 소환조사

검찰, 자택·사무실 등 압수수색

전승표 기자 sp4356@kihoilbo.co.kr 2017년 12월 08일 금요일 제18면
18-이우현.jpg
▲ 이우현 자유한국당 의원의 불법 정치자금 수수 의혹을 수사중인 검찰이 7일 오전 경기도 용인시 이 의원 지역구 사무실을 압수수색하고 있다. 사진 = 연합뉴스
검찰이 공천헌금 등 불법 자금 수수 의혹을 받고 있는 자유한국당 이우현(용인 갑) 의원을 소환조사한다. 서울중앙지검 특수1부(부장검사 신자용)는 이 의원에게 오는 11일 오전 9시 30분 피의자 신분으로 출석해 조사를 받으라고 통보했다고 7일 밝혔다.

검찰은 지난 2014년 치러진 6·4 지방선거를 앞두고 당시 새누리당 경기도당 공천관리위원이었던 이 의원이 남양주시의회 전 의장 공모 씨에게 공천 청탁과 함께 상자에 담긴 현금 5억 원을 받은 것으로 보고 있다. 이 의원은 또 2015년 전기공사 업자인 김모(구속)씨로부터 억대의 현금을 수수한 혐의도 받고 있다.

검찰은 이날 오전 이 의원의 자택과 지역구 사무실 등에 대한 압수수색을 실시, 서류와 전산 자료 등을 확보했다. 이밖에도 이 의원이 여러 명의 건축업자와 지역 정치권 인사들로부터 추가로 금품을 받은 의혹에 관해서도 수사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앞서 검찰은 부천시의회 부의장의 사무실 등에 대한 압수수색에 이어 불법 다단계 업체 IDS 홀딩스의 금품을 받은 혐의로 이 의원의 옛 보좌관 김모 씨를 구속하고, 이 의원의 옛 보좌관을 통해 불법자금을 건넨 의혹을 받는 공 씨를 구속한 상태다. 검찰은 압수물과 공 씨 등의 진술을 토대로 이 의원을 소환해 받은 돈의 성격과 사용처 등을 집중 조사할 계획이다.

전승표 기자 sp4356@kihoilbo.co.kr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저작권자 ⓒ 기호일보 (http://www.kihoilbo.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