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장문복, '고운 머릿결'에 칭찬 쇄도 … 실패 만회하는 '힙통령'

디지털뉴스부 dgnews@kihoilbo.co.kr 2017년 12월 08일 금요일 제0면

장문복, '고운 머릿결' 칭찬 이어져 … '힙통령'의 트레이드마크

나르샤가 장문복의 '미모'를 칭찬하고 나섰다.

8일 tvN '백년손님'에서는 장문복이 후포리에서 김장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장문복은 김장에 앞서 옷을 갈아입고 머리를 묶었다. 김원희는 "예쁘다. 곱다"라고 말했고 성대현은 "장문복 씨가 오신 분 중에 미모로 따지면 꼴등은 아니다"라고 말했다. 나르샤는 "톱3에 든다"라고 평가했다.

a.jpg
▲ 나르샤가 장문복의 '미모'를 칭찬하고 나섰다. tvN 캡처.

이춘자 여사는 장문복의 머릿결을 보고는 "이거는 남자 같네"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후 장문복은 김장김치를 전달하다 사고를 쳤다. 그러나 이후 김장 랩을 선보이며 실수를 만회했고 어르신들의 폭발적인 반응에 기뻐했다.

<저작권자 ⓒ 기호일보 (http://www.kihoilbo.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