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채수빈, '롱패딩으로 고혹적 옆태', '만찢녀로 흔들어'

디지털뉴스부 dgnews@kihoilbo.co.kr 2017년 12월 08일 금요일 제0면
채수빈, '롱패딩 옆태로 고혹적', '만찢녀 느낌'

채수빈이 롱패딩을 입은 자태를 드러냈다. 흰색 롱패딩을 입은 채수빈은 마치  화이트 요정 같았다. 단아에게 빚은 헤어와 함께 흰색 롱패딩은 색다른 분위기를 연출해 냈다.

손 수정됨_20171208_013521.png
▲ 채수빈 인스타그램 캡처
 채수빈은 롱패딩 속에서도 여전히 핏이 살아 있다는 것을 느끼게 할 만큼 볼륨이 살아 있었다. 

주머니에 손을 꼽고 옆을 응시하고 있는 채수빈의 자태는 비키니나 오프숄더를 입은 것 못지 않게 고혹적인 자태를 자아냈다. 롱패딩 옆태라는 새로운 섹시라인이 채수빈을 통해 탄생하는 듯 했다. 롱패딩을 입은 화이트닝한 옆태는 극세사 다리와 함께 무척 조화를 이루고 있었다.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저작권자 ⓒ 기호일보 (http://www.kihoilbo.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