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희복공동체, 내년이면 2단계 가동

첫해 희망마을 14곳 성공 운영 가평군 간담서 우수사례 공유

엄건섭 기자 gsuim@kihoilbo.co.kr 2017년 12월 12일 화요일 제9면
가평군은 올해 희복(희망+행복) 공동체 만들기 사업에 참여해 희망마을에서 행복마을로 상향된 14개 마을 대표자와 간담회<사진>를 가졌다.

11일 상면 행현리 천지관에서 열린 간담회에는 김성기 군수, 이종훈 군의회 의원, 이우인 기획감사실장, 읍면장, 관계공무원, 가평읍 복장리외 13개 행복마을 대표자 등 4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희망마을 추진성과 공유 및 마을 모범 우수사례 발표회를 가졌다.

이날 마을공동체의 지속 가능하고 성공적인 사업 추진을 위한 2018년도 행복마을 사업추진 및 마을간 네트워크 구축 안내 등에 대한 토론의 시간도 마련했다.

김 군수는 "희망과 행복은 우리 군민의 염원이자 마을과 공동체가 함께 만들어갈 희복마을 만들기의 최종 단계라"며 군민모두가 주인이 되고 주민이 희망하는 희복마을을 만들어갈 수 있도록 변함없는 관심을 가져 줄 것"을 당부했다.

마을 대표들은 이날 "마을공동체의 효과와 이점에 대한 충분한 홍보와 의사소통을 통해 해결점을 찾아나갔고 자발적 참여를 이끌어내게 됐다"며 그간의 과정을 설명했다.

한편 낮은 출산율과 고령화로 무너지고 있는 마을 공동체를 되살리기 위한 군 역점사업인 희복마을 만들기 사업은 1단계 희망마을, 2단계 행복마을, 3단계 희복마을 등 3단계로 지원하고 있으며, 지난 3월 주민상호 심사를 통해 1단계 희망마을 선정, 10월 공개 오디션 심사를 통해 2단계 행복마을을 선정해 마을별 시상금을 지급한바 있다.

가평=엄건섭 기자 gsuim@kihoilbo.co.kr
<저작권자 ⓒ 기호일보 (http://www.kihoilbo.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