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슈팅 한 개의 한계

한국 여자축구, E-1챔피언십 2차전 북한의 강한 체력과 압박수비 막혀
0대 1로 2연패… 우승 경쟁서 이탈 15일 중국과 최종전 ‘3위 달성 도전’

연합 yonhapnews.co.kr 2017년 12월 12일 화요일 제15면
▲ 일본 지바현 소가 스포츠파크에서 11일 열린 한국과 북한의 ‘2017 동아시아축구연맹(EAFF) E-1 챔피언십’ 여자부 2차전 전반 18분, 한국이 북한 김윤미에게 선제 결승골을 허용하고 있다. /연합뉴스 <br /><br />
▲ 일본 지바현 소가 스포츠파크에서 11일 열린 한국과 북한의 ‘2017 동아시아축구연맹(EAFF) E-1 챔피언십’ 여자부 2차전 전반 18분, 한국이 북한 김윤미에게 선제 결승골을 허용하고 있다. /연합뉴스

한국 여자축구가 2017 동아시아축구연맹(EAFF) E-1 챔피언십 남북 대결에서 패하면서 12년 만의 왕좌 탈환에 실패했다.

윤덕여 감독이 이끄는 한국 여자대표팀은 11일 일본 지바의 소가 스포츠 파크에서 열린 북한과 2차전에서 전반 18분 ‘골잡이’ 김윤미에게 내준 헤딩 결승골을 만회하지 못해 0-1로 패했다. 2005년 제1회 대회 우승팀인 한국은 8일 일본과 1차전에서 2-3으로 패했고 북한과 2차전도 져 일찌감치 우승 경쟁에서 밀려났다.

2005년 이 대회에서 북한을 상대로 역대 첫 승리를 따낸 한국은 이후 12경기 연속 무승(2무 10패)에 빠졌고, 역대 전적에서도 1승3무15패로 끌려갔다. 반면 북한은 중국과 1차전에서 2-0으로 이긴 뒤 한국까지 물리치면서 우승 고지에 다가섰다. 윤덕여호는 15일 중국과 최종전에서 3위 자리를 향한 마지막 도전에 나선다.

이날 스코어는 0-1이었지만 경기 내용 면에서는 ‘완벽한 패배’라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 볼 점유율에서는 40대 60으로 나쁘지 않았지만 슈팅 수에서는 무려 1대 12로 현격히 차이 났다. 슈팅 수 대비 실점이 그나마 적었던 건 베테랑 골키퍼 김정미(인천현대제철)의 선방이 있었기 때문이다.

윤 감독은 E-1 챔피언십을 앞두고 지난 4월 ‘평양 원정’에 참가했던 베테랑 선수들을 대거 불러모았다. 골키퍼 김정미와 공격수 정설빈, 수비수 임선주, 김도연(이상 현대제철), 수비수 강유미(화천KSPO) 등 5명이 재소집됐다. 지난 10월 미국 원정 평가전 때 젊은 피를 대거 수혈하며 진행했던 세대교체를 보류한 것이다.

아시안컵 예선에서 북한을 제치고 본선행 티켓을 따내는 ‘평양 기적’을 이룬 멤버들이 총출동했지만, 결과는 4월 남북대결과는 확연히 달랐다. 에이스 지소연(잉글랜드 첼시 레이디스)이 빠지면서 해결사 부재와 WK리그 챔피언결정전 참가에 따른 체력적 열세, 신구 선수 간 유기적인 연계 플레이 부족이 문제였다.

지소연은 이번 대회가 국제축구연맹(FIFA)이 정한 A매치 기간이 아니어서 대표팀에 합류하지 못했다. 공격 선봉으로 나선 유영아(구미스포츠토토)는 상대 수비진에 자주 고립되며 슈팅 기회조차 잡지 못했다. 반면 북한 선수들은 지칠 줄 모르는 체력을 바탕으로 강한 압박과 스피드로 태극여전사들을 몰아붙였다.

윤덕여 감독은 경기가 끝난 뒤 인터뷰에서 "북한의 월등한 체력을 이겨내지 못했고, 세컨드볼에 대한 집중력도 떨어졌다. 북한의 기동력 축구에 대비했지만 예상을 뛰어넘는 스피드에 어려운 경기를 펼쳤다. 남은 중국과 경기에서는 반드시 승리하겠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저작권자 ⓒ 기호일보 (http://www.kihoilbo.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