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인천뮤지엄파크 조성 놓고 인천시-문화재단 동상이몽?

시, 기본계획 수립 용역 절차 진행 재단은 ‘어젠다 발굴’ 세미나 계획 중복 업무에 혈세낭비 비난 목소리

이병기 기자 rove0524@kihoilbo.co.kr 2017년 12월 12일 화요일 제19면
인천시와 인천문화재단이 인천뮤지엄파크 조성사업을 놓고 따로 진행해 시민들에게 혼란을 주고 있다. 세금을 낭비한다는 지적도 받는다.

11일 시에 따르면 인천뮤지엄파크는 OCI(동양제철화학)로부터 기부받은 부지에 시립박물관과 시립미술관, 콘텐츠 빌리지, 복합문화광장 등을 조성하는 사업이다.

이 사업을 놓고 시는 지난 8월 ‘(가칭)인천뮤지엄파크 조성 기본계획 수립 및 타당성 조사’ 용역계약을 체결했다. 11월 9일에는 뮤지엄파크 조성 관련 현장 용역설명회도 열었다.

설명회에서는 기본 구상안도 공개됐다. 용역 과업에는 기본계획 수립(마스터플랜, 시설별 계획 설계 등)과 타당성 조사분석(재무적·기술적 타당성, 사업 실행계획 등)도 담겨 있다.

인천시가 용역을 추진하는 사이 인천문화재단이 12일 ‘인천뮤지엄파크 건립추진을 위한 어젠다 발굴 세미나’를 열겠다고 발표하면서 중복 논란이 일고 있다.

이미 시 용역에 뮤지엄파크 전반에 대한 내용이 포함돼 있음에도 재단이 뮤지엄파크 조성 방향모색 등을 위해 별도로 의견을 모으고 있다. 시의 용역 방향이 잘못됐다는 모양새다.

인천경제정의실천시민연합은 11일 성명서를 발표하고 문제를 짚고 나섰다.

김성아 인천경실련 정책부장은 "이미 시의 용역 안에 문화시설에 대한 기본계획 수립 등이 포함돼 있음에도 재단에서 외부 전문가까지 초청해 세미나를 여는 것은 중복에 따른 세금낭비 밖에 되지 않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이병기 기자
<저작권자 ⓒ 기호일보 (http://www.kihoilbo.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