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강화군 경관개선사업 마무리 단계내년 내가면 고천리 등 확대 계획

김혁호 기자 kimhho2@kihoilbo.co.kr 2017년 12월 13일 수요일 제6면
강화군이 추진한 경관개선사업이 본 궤도에 오르면서 지역 곳곳이 매력 있고 특성화된 가로환경으로 탈바꿈하고 있다.

강화군은 올해 길상면 온수리와 교동면 대룡리에 경관개선 사업을 시작으로 내년에는 내가면 고천리, 서도면 볼음도 등으로 확대할 계획이라고 12일 밝혔다.

내년 초 완료되는 ‘강화군 공공디자인 개발 용역’을 통해 군의 종합적이고 체계적인 경관관리의 기틀을 마련한다는 방침이다.

군은 교동면 대룡시장을 1960~70년대 풍경을 간직한 매력 있고 특성화된 지역으로 만들기 위해 ‘가보고 싶은 추억의 교동 섬 만들기’ 추진으로 10억 원을 투입해 학교 벽면을 이용한 스토리텔링, 추억의 벽화거리 및 쉼터 조성 등이 마무리 단계에 있다.

길상면 온수 시내는 2차에 걸쳐 20억 원을 투입해 지역의 역사 및 문화자원을 활용한 특색 있는 아름다운 거리로 탈바꿈해 나가고 있다.

온수리 경관사업은 올해 ‘제18회 한국 FM 대상’에서 도시디자인부문 대상을 받는 영광을 차지하기도 했다.

강화=김혁호 기자 kimhho2@kihoilbo.co.kr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저작권자 ⓒ 기호일보 (http://www.kihoilbo.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