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광명시·시민인권위 ‘보행권 개선’ 찰떡호흡

광명사거리역~새마을시장 구간 인권영향 평가·개선책 마련 공조

김영훈 기자 yhkim@kihoilbo.co.kr 2017년 12월 26일 화요일 제7면
광명시와 광명시민인권위원회가 소통과 협업을 통해 시민 보행권을 개선했다.

광명시민인권위원회는 광명사거리역에서 새마을시장까지 보행권 인권영향 평가를 실시하면서 평가단 구성부터 개선책을 마련하는 전 과정에 시민 인권위원과 공무원이 함께해 시민과 관공서 간 소통과 협업의 좋은 선례를 남겼다.

광명시민인권위는 보행권 인권영향 평가 결과에 따라 지난 14일 시에 "보행과 관련해 행복추구권을 보장하고 차별받지 않도록 노력하며, 시내 모든 보도의 설치와 유지 보수 과정에서 보행약자 의견을 필수적으로 반영하는 제도적 장치를 마련하라"고 권고했다.

광명시민인권위가 추진한 보행권 인권영향 평가 결과에 따르면 ‘도로법’과 ‘교통약자의 이동편의 증진법’, ‘보행안전 및 편의증진에 관한 법률’ 등에 기준이 있음에도 보행 안전과 환경, 횡단보도, 버스정류장, 지하철 입구의 보행권이 법률적 기준에 못 미치는 등 광명사거리역에서 새마을시장까지 양방향 보도가 시민이 걷기에 다소 불편하고 안전하지 못한 것으로 조사됐다.

이 같은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시민인권위와 광역도로과, 첨단도시교통과 등 5개의 관련 부서가 참여하는 부서별 협업 간담회가 2차례 진행됐다.

간담회에서 사전 설명과 부서의 의견을 공유하는 과정을 거쳐 ▶보도 단차 조정 ▶보행에 지장을 주는 구형 버스정류장 교체 ▶횡단보도 낮춤석 폭 넓힘 ▶광명사거리역, 철산역 흡연부스 마련 등 개선책을 마련했다.

광명시민인권위 관계자는 "보행권을 개선하기 위해 인권영향 평가 결과를 관련 부서와 공유하고 협의를 통해 함께 개선책을 마련하는 과정은 시민과 관공서 간 소통과 협업의 모범사례"라며 "앞으로도 인권 향상을 위한 전 과정에 시민과 공무원이 함께 해 실효성 있는 결과로 이어지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광명=김영훈 기자 yhkim@kihoilbo.co.kr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저작권자 ⓒ 기호일보 (http://www.kihoilbo.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