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화성시장 "지방분권 개헌, 시대적 과제"

시, 지방분권 개헌 화성회의 출범 연방제 수준 자치분권 실현 ‘주장’

조흥복 기자 hbj@kihoilbo.co.kr 2017년 12월 29일 금요일 제8면
▲ ‘지방분권 개헌 화성회의 출범식’에서 채인석 시장 및 관계자들이 결의문을 낭독하고 있다.<화성시 제공>
▲ ‘지방분권 개헌 화성회의 출범식’에서 채인석 시장 및 관계자들이 결의문을 낭독하고 있다.<화성시 제공>
화성시가 28일 시청 대강당에서 ‘지방분권 개헌 화성회의 출범식’을 개최하고 연방제 수준의 자치분권 실현 요구에 나섰다.

이날 출범식에는 채인석 시장을 포함해 지방분권회의 화성회의 대표단 및 시민 200여 명이 참석했으며 결의문 낭독과 개헌 촉구 퍼포먼스 등이 진행됐다.

지방분권개헌 화성회의 상임대표를 맡은 채 시장은 결의문을 통해 "지방분권 개헌은 더 이상 거스를 수 없는 시대적 과제"라며 "주민의 삶과 밀접한 지방자치의 경쟁력이 곧 국가의 경쟁력"이라고 강조했다.

또 채 시장은 "지방정부의 4대 자치권인 자치입법권, 자치행정권, 자치재정권, 자치복지권을 대한민국 헌법에 명시하고 연방제 수준의 자치분권을 실현해야 한다"고 정부에 촉구했다.

한편, 지방분권개헌 화성회의는 시 지역발전협의회 위원 및 읍면동에서 추천된 지역 대표 등으로 구성됐으며 앞으로 범국민적 공감대 형성 및 시민 참여 활성화를 위해 토론회, 결의대회, 대정부 국회 활동 등을 펼칠 계획이다.

화성=조흥복 기자 hbj@kihoilbo.co.kr

박진철 기자 jch@kihoilbo.co.kr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저작권자 ⓒ 기호일보 (http://www.kihoilbo.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