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평택시장의 능력 위주 인사가 주는 의미

김진태 사회2부

기호일보 webmaster@kihoilbo.co.kr 2018년 01월 05일 금요일 제11면
김진태.jpg
▲ 김진태 사회2부

인사(人事)는 곧 만사(萬事)이다. 이 말은 사람을 잘 써야만 모든 일이 잘된다는 뜻이다. 조직이나 단체는 사람이 모여 만들어진다. 이때 능력이 있고 현명하며 깨끗한 사람 즉 능력 있는 사람에게 일을 맡겨야만 모든 일이 잘 풀린다는 의미이기도 하다. 지난해 하반기 공기업 등 공공기관의 채용비리로 온 나라가 떠들썩했다. 일반인들이 봤을 때 공기업은 ‘신의 직장’으로 일컬어진다. 이곳이 직원 채용비리로 얼룩졌다고 하니 국민들은 개탄할 수밖에 없었다. 직원 채용에 있어 어느 기관보다 공정해야 할 공기업의 인사가 기관장과 일부 간부들의 ‘입김’으로 좌지우지 됐으니 말이다. 이러한 소식을 접한 국민들 입장에서는 엄청난 배신감을 느꼈을 것이다.

 하지만 이들과 다른 곳도 있었다. 다름 아닌 경기도 평택시다. 지난해 연말 평택시 공무원 인사가 시민들로부터 박수갈채를 받고 있다고 한다. 공재광 평택시장은 일 잘하는 공무원 위주로 ‘발탁 인사’를 한 것이다. 그동안 이곳의 공무원 인사에서 일 잘하고 능력 있고 승진서열에 올라 있으면서도 소외됐던 직원들이 있어 인사 때마다 이들의 불만은 계속돼 왔다. 나이가 꽉찬 순서대로 즉 ‘연공서열’로 승진을 시키다 보니 이와 같은 일이 벌어졌다. 어찌 보면 공 시장의 이번 인사는 ‘탕평 발탁’ 인사로 여겨진다. 시민들의 반응도 골고루 이뤄졌다는 평가다. 공 시장은 이제는 평택시를 위해 시민들께 불편함이 없는 행정을 펼치기 위한 인사였다고 강조하는 이유이기도 하다. 그는 ‘탕평 발탁’ 인사를 통해 시민들을 깜짝 놀라게 한 것이다. 이번 인사로 일할 사람을 제대로 골랐다는 평가도 따른다. 이는 공 시장이 내세운 공약을 이행하는데 불이 붙었다는 의미로도 해석된다.

 일할 인물들이 대거 발탁되면서 시청 내에도 젊은 피로 수혈됐다. 시가 추진하고 있는 평택호 관광지 개발과 브레인씨티 개발사업, 삼성전자, LG 전자, 평택항 개발 등 굵직한 대형 지역개발 사업들의 행정 절차가 일사천리로 진행될 것이라는 얘기가 벌써부터 나온다. 공 시장의 인사 원칙이 이제는 일하는 인물로 탈바꿈하고 있다는 것을 보여주는 대목이다. 공 시장은 이번 인사에서 사사로움이나 편벽됨이 없이 공정하고 명백하며, 개인의 감정, 선입관, 주관적 판단, 불공정한 태도 등을 개입시키지 않았다고 자부한다. 정말로 평택시를 위해 일할 공무원들을 발탁했다고 한다. 승진자를 보면서 학연과 지연을 총동원해 줄대기에 나섰던 차기 승진의 길목에 있던 공무원들은 공 시장이 말한 바와 같이 불이익을 주겠다고 공헌해 왔는데 딱 맞아 떨어졌다는 후문이다.

 공 시장의 인사에서 발탁된 인물들은 그 뜻이 무엇이며 왜 내가 그 자리에 가서 무엇을 어떻게 해야 할 것인지 그 뜻을 알아야 할 것으로 본다. 평택 시민들이 이번 인사에서 국장으로 승진된 인물에 대해 거는 기대는 상당히 크다고 할 수 있다. 난제가 된 사업들과 추진해야 할 사업들이 이제는 톱니바퀴처럼 원활하게 돌아가야 한다. 이를 믿는 시민들도 많아졌다. 승진자들은 이 대목을 명심해야 한다. 공 시장의 지역 안배를 통한 전면 쇄신 분위기가 시민들의 피부에 와 닿을 수 있도록 모든 평택시 공무원들이 힘을 쏟아야 할 것이다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저작권자 ⓒ 기호일보 (http://www.kihoilbo.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