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시흥교통 노조 8일부터 총파업 예고… 市 "절대 불가"

관외 사업자 중복 허가 노선에 반발 시 도시교통국 관련 기자회견 열어 "경영 환경 개선 등 협의 계속 추진"

이옥철 기자 oclee@kihoilbo.co.kr 2018년 01월 05일 금요일 제8면
▲ 시흥교통 노조 총파업 예고와 관련해 이충목 도시교통국장이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시흥시 제공>
▲ 시흥교통 노조 총파업 예고와 관련해 이충목 시흥시 도시교통국장이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시흥시 제공>
시흥시가 최근 관외 운송사업자에 중복 허가한 노선을 놓고 관내 운송사업자 노조가 총파업을 예고한 가운데 이를 막기 위한 대책 강구에 나섰다.

시흥시 도시교통국은 4일 시흥시민관에서 총파업 예고와 관련, 기자회견 열고 "시는 ‘시흥교통’의 경영 환경 및 운수종사자 처우 개선 등을 위해 지속적으로 협의해 왔고 협의해 나갈 것"이라며 시민을 볼모로 한 총파업은 절대 불가하다는 입장을 밝혔다.

시 관내 30개 노선 200여 대의 버스를 운행하고 있는 시흥교통은 최근 시 관외 업체에 중복 허가 노선 문제, 최저 임금 15.4% 인상으로 인한 구조조정 등으로 오는 8일부터 총파업을 예고하고 있다.

이에 따라 시는 이날 총파업 절대 불가를 원칙으로 투명한 검증, 재정지원 대상 노선 및 지원 규모 결정 등에 대해 시흥교통 노사 측에 적극적인 협의를 촉구했다.

이충목 도시교통국장은 "시흥교통이 타 지자체 면허업체의 운수종사자들보다 열악한 근무 여건 속에서 낮은 임금으로 최선을 다해 일하고 있는 것을 충분히 인지하고 있다"며 "지난해 수차례 시행한 노사민정 협의회를 통해 해결 방안이 마련되고 있는 가운데 총파업이 아닌 노사관이 협의를 통해 문제를 해결해 나아가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시흥교통 노조원 195명 가운데 170명이 파업에 찬성해 8일 총파업에 들어갈 계획이다.

시흥=이옥철 기자 oclee@kihoilbo.co.kr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저작권자 ⓒ 기호일보 (http://www.kihoilbo.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