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한국전쟁 때 아이스하키 열전 재조명

파주시 19일 ‘임진클래식’ 재현 당시 캐나다 참전용사 3명 참석 평창 동계올림픽 성화 봉송도

조병국 기자 chobk@kihoilbo.co.kr 2018년 01월 08일 월요일 제9면
파주시는 오는 19일 파평면 율곡리 율곡습지공원에서 ‘2018 임진클래식’ 재현과 ‘평창 동계올림픽 대회 성화봉송 행사’를 진행한다고 7일 밝혔다.

이번 행사는 파주시와 주한 캐나다 대사관이 주최하고 2018 평창 동계올림픽대회 조직위원회와 경기도, 육군 제1보병사단이 후원한다.

임진클래식은 한국전쟁 당시 캐나다 군인들로 구성된 두 팀이 친목도모와 고향의 향수를 달래기 위해 임진강 근처에서 열었던 아이스하키 경기다.

캐나다는 한국전 당시 유엔연합군 소속으로 참전국 중 세 번째로 큰 규모인 2만6천791명의 병력을 파병했고, 그 중 516명이 전사했다.

캐나다군이 참여한 주요 전투로는 가평전투(1951), 임진강전투(1952)가 있다.

당시 캐나다 군인들은 겨울이면 임진강이 아이스하키를 할 수 있을 만큼 언다는 것을 알고, 캐나다에서 하키 장비를 공수해왔다.

1952년 겨울 한국전에 참전한 캐나다 육군 프린세스 패트리샤 경보병연대와 왕립22연대 부대원들이 임진강에서 ‘임진클래식’ 하키 경기를 열었다.

시는 1952년 당시 임진클래식 경기 장소로 추정되는 곳에 현재 얼음판을 조성 중이고, 오는 19일 평창 동계올림픽 대회 성화 봉송 행사 개최 장소를 이곳에 마련할 예정이다.

특히 이날 한국전 당시 임진클래식 아이스하키 경기에 선수로 직접 뛰었던 80대 후반의 참전용사 데니스 무어와 클로드 샤를랜드, 존 비숍 등 3명이 참석할 예정이다.

이날 행사는 2018 평창 동계올림픽 성화 봉송과 함께 한국팀 대 캐나다팀의 아이스하키 경기가 진행된다.

파주=조병국 기자 chobk@kihoilbo.co.kr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저작권자 ⓒ 기호일보 (http://www.kihoilbo.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