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군포시 주몽종합사회복지관, 관내 아동·청소년 방학 중 결식해소 앞장

이창현 기자 kgprs@kihoilbo.co.kr 2018년 01월 12일 금요일 제16면

군포시 주몽종합사회복지관(이하 주몽복지관)이 방학 기간 ‘맛방맛점’ 런치박스 지원을 통해 학생들에게 도움을 주고 있어 화제가 되고 있다.

군포시주몽종합사회복지관.jpg
‘맛방맛점’은 방학 동안 식사를 제대로 하기 어려운 아동·청소년에게 혼자서도 편하게 식사를 챙길 수 있도록 런치박스를 지원하는 사업이다.

11일 주몽복지관에 따르면 경기도는 한 끼에 4천500원을 사용할 수 있는 급식카드를 발급해 지원하고 있으나 전용 식당에서만 사용할 수 있으며 급식카드를 발급받지 못하는 사각지대 아동·청소년들은 한 끼의 식사도 제대로 챙기지 못하고 있는 실정이다.

이에 따라 주몽복지관은 지난해 여름방학과 2018년 겨울방학 연 2회 광정동에 위치한 초등학교, 중학교 및 교육복지사와 학교사회복지사가 학교장의 추천을 받아 방학 기간 식사가 필요한 아동·청소년 80여 명에게 1인당 7만~8만 원 상당의 런치박스를 지원했다.

런치박스는 주몽복지관 후원자의 정성을 담아 햇반, 컵반, 반찬류, 간식류 등으로 구성돼 아동·청소년의 각 가정으로 택배 발송됐다.

박원희 관장은 "앞으로도 아동·청소년의 성장과 행복을 위해 ‘맛방맛점’ 사업을 지속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의왕=이창현 기자 kgprs@kihoilbo.co.kr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저작권자 ⓒ 기호일보 (http://www.kihoilbo.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