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잔류 선언 이학재… 지역 행보에 관심 집중

통합신당 인천시장 후보에 힘 실릴 듯

홍봄 기자 spring@kihoilbo.co.kr 2018년 01월 12일 금요일 제3면
바른정당 이학재(서구 갑) 국회의원이 잔류를 선언하면서 지역 행보에도 관심이 쏠리고 있다.

▲ 바른정당 이학재(서구 갑) 국회의원. /사진 = 기호일보 DB
▲ 바른정당 이학재(서구 갑) 국회의원. /사진 = 기호일보 DB
11일 이학재 의원은 국회에서 열린 바른정당 최고위원·국회의원 연석회의에서 "작년 이맘때 최순실 국정농단 사태 앞에서 처절한 반성으로 국민들께 용서를 구하고 새로운 희망을 싹을 틔우기 위해서 뜻을 같이하는 동료들과 함께 새누리당을 탈당하고 바른정당을 창당했다"며 "바른정당에 남아 진통 속에 있는 통합신당 출범에 힘을 보태고 통합신당이 국민들의 마음속에 굳건히 뿌리내리도록 더욱 노력 하겠다"고 말했다. 이에 따라 그동안 이 의원의 결정을 지켜보던 지역 정가도 향후 움직임을 주시하고 있다.

통합신당 출범에 힘이 실릴 것으로 전망되면서 이 의원의 시장 출마 여부와 그에 따른 경선 방식 등이 거론된다.

국민의당 인천시당은 환영 의사를 밝히면서 통합신당 출범 이후 경선 가능성을 언급했다. 누가됐든 내부 숙의과정과 경선을 통해 적합한 사람을 결정하겠다는 것이다.

국민의당 인천시장 후보로 거론되고 있는 문병호 전 의원은 "아직 이 의원과 이야기가 오간 적은 없지만 출마 의사를 밝힌다면 경선을 통해 후보가 결정될 것"이라며 "방향만 잘 잡는다면 수도권에서는 통합신당이 2위까지 올라설 가능성이 있다고 본다"고 말했다.

이 의원이 복당할 것으로 점쳐졌던 한국당은 당분간 움직임을 주시할 계획이다. 국민의당과 바른정당의 통합신당에서 반드시 후보가 나올 것으로 보고 있지만, 그에 따른 판세를 따지기에는 이르다는 판단이다.

다만, 이 의원의 복당이 무산되면서 일각에서 제기됐던 유정복 현 시장과의 경선 가능성은 사라졌다. 최근 민경욱 시당 위원장은 유 시장의 경선상대로 윤상현, 이학재 의원이 거론되고 있음을 언급한 바 있다. 바른정당 인천시당은 이 의원의 시장 출마가능성은 크지 않을 것으로 봤다. 이번 결정에 따라 통합신당에서 내는 인천시장 후보에 힘을 실을 수 있게 됐다는 설명이다.

시당 관계자는 "현재로서는 이 의원이 지방선거에 출마한다고 말하기는 어려운 상황이다"라며 "통합신당에서 출마하는 후보라면 시당 당원들도 전적으로 지지하고 힘을 실어줄 것이라 생각한다"고 말했다. 박승준 기자 sjpark@kihoilbo.co.kr

홍봄 기자 spring@kihoilbo.co.kr
<저작권자 ⓒ 기호일보 (http://www.kihoilbo.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