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성폭력 전담 신고센터’ 운영 중인지 몰랐다

경기도교육청, 교직원들에 의한 성범죄 사건 신속 대응차 신설

전승표 기자 sp4356@kihoilbo.co.kr 2018년 01월 12일 금요일 제18면
성폭력 사안에 대한 신속 대응을 위해 설치된 경기도교육청의 ‘성폭력 전담 신고센터’가 정작 교육현장에는 제대로 알려지지 않은 것으로 확인됐다.

▲ 사진 = 경기도교육청
▲ 사진 = 경기도교육청
11일 도교육청에 따르면 ‘성폭력 전담 신고센터(이하 센터)’는 도내 교육현장에서 학생과 교직원 및 학부모 등을 대상으로 교직원에 의해 발생하는 다양한 성폭력 문제에 적극 대응하기 위해 2015년 9월 신설됐다.

이는 그동안 민원실과 공직비리신고센터 등 여러 곳으로 분산돼 있던 성 관련 사건의 신고기구를 일원화하고, 성 범죄 사건 발생에 대한 학교 측의 사안보고 등의 정식 절차를 통해 피해사실을 신고할 수 없을 경우에도 이용이 가능하도록 해 신속하고 체계적으로 대응하기 위한 것이다.

도교육청은 센터에 여성시민감사관을 투입하고, 전담 담당자를 지정해 적극적인 피해자 보호 및 관련 사안 처리에 나섰다. 제대로 된 통계 관리가 이뤄지면서 센터 신설 이전인 2013·2014년에 각각 17건, 18건이었던 교직원에 의해 발생한 성폭력 사건은 2015년 55건으로 크게 증가한 것으로 확인됐다. 2016년에도 38건(현재 감사가 진행 중인 사안은 미포함)에 달하는 등 센터 신설 이전보다 크게 늘어난 것으로 집계됐다.

그러나 기구가 운영 중이라는 사실을 모르는 교직원 및 학생이 많은 상황이다. 지난해 여주 A고교에서 2명의 남자 교사가 수 년간 70여 명의 여제자를 성추행 한 일명 ‘여주 여고생 성추행 사건’이 알려지게 된 경로도 학교 측의 사안보고 또는 신고나 센터를 통한 신고가 아닌, 피해 학생 일부가 경찰에 신고하면서였다.

해당 사건이 알려진 뒤 경찰이 A고교 전교생 450여 명을 대상으로 3차례에 걸쳐 실시한 전수조사에서는 "교사에게 성추행을 당해 담임선생님에 알렸지만, 학교에 보고되지 않았다"는 주장이 나왔다. 정식 신고가 어려울 경우 센터를 이용할 수 있었지만, 피해 학생들은 센터가 아닌 경찰에 신고하는 방법을 택했다.

이는 도교육청이 학교장 등 관리자 회의 및 연수를 비롯해 공문 발송 및 홈페이지 배너창 활용 등 다양한 수단을 통해 센터의 운영 현황 및 역할 등을 알리고 있음에도 불구, 정작 교직원과 학생들에게는 이 사실이 전달되지 않고 있기 때문이라는 지적이다.

한 중학교 교사는 "센터가 신설될 당시에만 관련 내용들을 접했을 뿐, 이후에는 아무런 안내를 받지 못해 센터가 아직 운영되고 있었는지 몰랐다"며 "정식 신고 통로인 학교 측의 사안보고가 어려울 경우 도움을 받을 수 있는 중요한 역할을 하고 있는 센터가 제대로 알려지지 않고 있는데 보다 적극적인 안내가 필요하다"고 아쉬움을 나타냈다.

도교육청 관계자는 "앞으로 적극적인 홍보를 실시해 보다 많은 피해자들에 대한 지원이 이뤄질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전승표 기자 sp4356@kihoilbo.co.kr
<저작권자 ⓒ 기호일보 (http://www.kihoilbo.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태그 도교육청